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김포: Then and Now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환기재단·환기미술관(관장박미정)은 자신만의 선과 색으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완성한 한국 1세대 추상미술가인 김포의 탄생 100주년을 축하하며, 그의 화업 70년을 정리하는 대규모 회고전 <PO KIM : Then and Now>를 5월 12일부터 7월 30일까지 개최한다.  

김포(본명 김보현, 1917-2014)는 1917년 한국에서 태어나 일본 동경에서 수학하고 1946년 귀국하여 예술가로서의 활동을 펼치다가 1957년 뉴욕으로 이주해 1960년대 거친 붓질을 이용하여 내면의 심리를 표현한 추상표현주의 세계를 펼쳐나갔다. 이후 1970년대에는 전통적인 정물화 기법을 차용하여 극사실주의 회화로 전향하였고, 1980년대부터 2014년 작고하기까지 다양한 미술재료를 이용, 유토피아적 세계를 구현하는 색채와 표현기법으로 독특한 ‘구상적 추상화풍의 세계’를 이루어나갔다.

이러한 독창적이고 상징적인 예술세계가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구축되어 간 것은 작가 내면에 자리한 복합적인 기억과 심리적 긴장감, 트라우마 등을 예술로서 승화해냈기 때문이다. 김포는 한국의 전쟁과 분단이란 이데올로기 속에서 정치적 고초와 정신적 억압을 겪었고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으로 1955년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이주하였다. 
한국에서 경험한 죽음의 공포, 고국을 떠나야했던 상실감 등은 캔버스 화면에서 암울하고 극적인 긴장감으로 나타나거나, 내면의 상처를 극복하기 위한 이상향의 세계를 작가만의 호흡과 언어로 표현하게 되었다.
한국에선 김보현, 미국에선 포 김(Po KIM)으로 불리던 그는 한국인이었지만 고국을 두려워했고, 또 한편으로는 그리워하기도 하면서 창작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타계하기 직전까지 펼쳐나갔다.

본 전시는 한국에서 열리는 작가 사후 최대의 회고전으로 1946년 일본에서 한국 귀국 이후부터 2014년 뉴욕에서 별세할 때까지의 모든 작품이 작가의 예술 여정을 따라가며 감상 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하여 [포킴 앤 실비아 왈드 재단]과의 공동협업으로 진행한다. <PO KIM : Then and Now>는 작가의 삶과 창작세계를 기리고 이를 공유하기 위해 환기미술관 본관 전 층을 아울러 7장의 소주제로 구성하였으며 유화, 채색드로잉, 오브제, 콜라주 및 영상, 사진, 작가의 유품 일체가 전시된다. 


1장 : 김포의 여정 

 [1장 : 김포의 여정]에서는 작가의 연표와 유품을 이용하여 관람자에게 김포에 대한 기본 정보를 제공, 1946년 일본에서 돌아와 광주 조선대 재직시절 같이 근무하던 천경자의 초상과 6.25 동란시의 스케치들이 공개된다. 또한 본 전시에는 작가의 작업신발, 물감, 색종이, 테이프 등의 유품이 한국에서 처음 공개된다.  

2장 : 흔적 

 전시장 1층의 메인홀은 작가의 고통스러운 과거가 베어난 내면의 심리상태를 거칠게 표현한 1960-70년대 추상표현주의 작품과 2010년도의 추상작품들이 전시된다. [2장 : 흔적]은 작가의 미국 정착 초기 작품들과 말년의 작품들로 이루어지며, 관람객에게 김포의 예술세계가 추상미술에 뿌리를 두었음을 전한다. 

3장 : 추상 

 [3장 : 추상]은 김포의 강한 붓질의 힘이 느껴지는 약 20여점의 드로잉 작품들을 소개한다. 강렬하고 자유분방한 선들은 동양의 정신과 함께 강한 서예의 기운을 느끼게 해준다.

4장 : 오브제와 꼴라주 

 [4장 : 오브제와 꼴라주]는 내면의 고요를 찾은 작가의 1970년대 사실주의 회화를 보여준다. 배경을 생략한 정물 그림을 통해 동양의 선(禪)과 결합하여 작가의 예술철학을 보여주는데, 정물화에서 시작된 꼴라주 작업은 이후 색종이 테이프를 사용 하는 등의 재료적 실험과 연결된다.   

5장 : 알레고리 

 한국의 전래동화와 ‘어린왕자’와 같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담긴 [5장 : 알레고리]에서는 작가의 1980-90년대 회화의 세계가 펼쳐진다. 김포가 세계를 여행하며 느낀 다양한 감정들은 신비롭고 독창적인 조형세계로 더해져 우리에게 새로운 이야기를 전해준다. 

“옛날에 나의 인생이 별로 순조롭지 않았어요.
그래서 그런 고통이라든가 그런 것을 잊어버리고 오히려 환상적인 것을 
그리고 싶었어요. 아름답고 고통 없는 것….
그러니까 환상세계를 그림으로써 현실로부터 도피하는 것과 같은 것이죠.”

6장 : 천국의 새

 [6장 : 천국의 새]에서는 김포가 20년 이상 키웠던 앵무새 “찰리”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새를 통해 유토피아에 도달하기를 바라던 작가의 염원을 엿볼 수 있다. 본 공간은 특별히 작가가 생존 당시 낙원을 상상하며 만든 당시의 아뜰리에 옥상정원이 부분적으로 재현된다.  

7장 : 유토피아 

 본 전시의 하이라이트인 [7장 : 유토피아]는 작가의 2000년대 작업부터 마지막 시기에 이르는 대작들이 파노라마처럼 전시된다. 디아스포라를 극복하며 자신만의 선과 색으로 완성한 동양적 유토피아를 표현한 약 6미터에 가까운 대작들은 관람객들에게 마치 벽화를 보는듯한 감동과 정신적 자유를 느끼게 해준다.



“큰 그림은... 제 자신이 더 만족해요.
왜냐하면 표현하고 싶은 것이 작은 것을 가지고는 안되는 것 같아요.
소품과 대작은 그 세계가 다르지요.
소품은 시 같고, 대작은 소설 같아요.
저는 모든 예술작품이 시와 소설이 들어있지 않으면 
좋은 작품이 아니라고 믿고 있어요.”

환기미술관은 환기재단 사업의 일환으로 김환기와 동시대에 활동하고 해외로 지평을 넓힌 한국 예술가들의 삶과 예술세계를 조망하는 연구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국 추상미술 1세대 작가이자 한국 근현대미술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기점을 지닌 작가 ‘김포’를 환기미술관에서 특별 기획전으로 일반 대중에게 알리며 작가가 추구하고자 했던 예술적 세계를 소개하고자 한다.


김포 연보 (본명 김보현, 1917-2014)

1917년 경남 창녕에서 태어나 1937년 일본 태평양 미술학교에서 수학, 1946년 조선대 예술학과를 창립하며 첫 전임교수가 된다. 이후 좌우익의 정치 이데올로기로 고초를 겪으며 1955년 미국으로 건너가 일리노이 주립대학 연구원으로 초청되어 근무, 1957년부터 뉴욕으로 이주하여 예술활동을 지속하였다.

미주 한인 1세대 화백인 김포는 대외적으로 다수의 전시를 개최하였고, 2000년 조선대학교에 자신의 작품을 기증하며 2011년 자신과 그의 동반자이자 동료예술가의 이름 딴 ‘김보현, 실비아왈드 상설전’이 개설되었다. 또한 김포는 뉴욕 맨하튼 이스트 빌리지에 ‘실비아 왈드 앤 김포 아트 갤러리’를 설립하며 두 작가의 작품세계를 지속적으로 소개하고 미주 한인 작가를 중심으로 이들의 작품을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행하였다. 백살까지 살아서 100세에 개인전을 열고 싶어 하던 작가는 2014년 심근경색으로 향년 98세의 나이로 별세, 구겐하임 뮤지엄에서 장례식이 진행되었다. 
      
1917  경남 창녕 출생 
1937  태평양 미술학교 입학, 동경
1941  제국상업학교 졸업, 동경 
1942  메이지 대학 법과 입학, 동경
1944  한국인 아내와 결혼, 동경
1946  귀국, 광주에 정착 
      조선대학교 미술학과 교수로 재직(-1955)
1947  광주미술연구회 초대 회장 역임
      <종합발표전>, 중앙초등학교, 광주
1948  <김보현 개인전>, 미국 공보원, 광주
      여수, 순천사건 발발 후 좌익으로 몰림
1950  <조선대학교 미술교수 전람회>, 광주
      학생들과의 홍도 야외 스케치 작업 도중 좌익혐의로 연행
      6.25 전쟁 발발 직후 인민군에게 우익혐의로 잡혀 고초를 당함
      전남지구 종군화가단 결성 
1951  <종군화가단전>, 미국 공보원, 광주 
1952  <4인전-김보현,천경자, 조복순, 이경모>, 미국 공보원, 광주
1955  일리노이 주립대학의 연구원으로 초청
1957  뉴욕으로 이주 
1960  <4인전>, Great Jones Gallery, New York
1962  뉴욕대학에서 동양미술사 강의
      <개인전>, Kornblee Gallery, New York
1965  1년간 유럽여행 
1968  실비아 왈드와의 만남, 뉴욕 
1975  <개인전>, Elaine Benson Gallery, New York
      <종이작품전>, Santa Barbara Museum of Art, California
1976  <개인전>, Hadler Gallery, New York
1977  <개인전>, Elaine Benson Gallery, New York
      <개인전>, Image Gallery, Ohio 
      <개인전>, Horticultural Society of New York, New York
1978  <개인전>, Fairweather Hardin Gallery, Chicago
      <오늘의 회화와 조각전>, Indianapolis Museum of Art, Indiana
1979  <개인전>, Amerika Haus, Munich
      <개인전-겨울추수>. Squibb Gallery, New Jersey
      <개인전>, Modern Art International Gallery, Munich
1980  <개인전>, Art Alliance, Philadelphia 
1981  <개인전>, Altes Dampfbad, Baden Baden
      <오늘의 한국 드로잉전>, Brooklyn Museum of Art, New York 
1982  <개인전>, Knoll International, Munich 
1992  <개인전>, Haenah-Kent Gallery, New York
1995  <개인전-재미 40년의 회고전>,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서울
1996  <개인전>, 박여숙 화랑, 서울
1997  <아시아계 미국 예술가들과 1945-70년간의 추상미술>, 
      Jane Voorhees Zimmerli Art Museum, University of New Jersey 
      <개인전>, Navy Gallery, New York
2000  조선대학교 명예문학박사 수여
      김포&실비아 왈드 연구소 개소, 광주
      조선대 명예교수로 임명
2002  조선대학교 미술관에 김보현, 실비아 왈드 상설실 개설
2005  <개인전- Nostalgia in the Paradise>, 조선대학교 미술관, 광주
      비영리재단 실비아왈드 앤 포김 아트 갤러리를 설립, 뉴욕
2006  김포, 실비아왈드 부부 특별전 <자연 속의 조화>,
      Korean Cultural Center and 2X13 Gallery, New York
2007  김포 회고전 <고통과 환희의 변주:김보현의 화업 60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미술관, 서울
2009   특별전 <Po Kim & Sylvia Wald : Selected Works>, 
      The Sylvia Wald and Po Kim Art Gallery, New York
2010   특별전 <Po Kim & Sylvia Wald : 드로잉과 조각전>,
      The Sylvia Wald and Po KIM Art Gallery, New York
2011   <김보현&실비아올드 미술관 개관전>, 조선대학교 미술관, 광주
2013   대한민국 국민훈장 동백장 서훈
      <Po Kim:Six Decades>, The Sylvia Wald and Po KIM Art Gallery, New York
2014   뉴욕에서 별세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