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이지현 개인전: 동상이몽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018AP1303 dreaming dress-同床異夢 동상이몽,50X155X36cm,박동준 옷 뜯다 와이어구조물,2018




전   시 동상이몽 同床異夢

작   가 이 지 현

장   소 갤러리분도

기   간 2018년 05월 14일  - 06월 09일

opening 2018년 05월 14일 오후 6시



전시 내용

현대미술가 이지현 작가의 개인전이 갤러리 분도에서 열린다. 경기도 파주에 작업실을 두고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작가가 대구에서 개인 자격의 전시를 여는 것은 2년 전 봉산문화회관 유리상자 특별전 이후 오랜만에 벌어지는 일이다. 이번 전시에서 그는 실재 책과 옷을 뜯어 보풀을 만들어 새로운 이미지로 바꾸는 그의 전매특허를 보여준다. 중앙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한 이지현 작가는 캔버스에 물감을 칠하는 전통적인 그리기 방식에서 벗어나서 오브제를 한 올씩 뜯어서 재탄생시키는 작업을 통하여 국내외에서 자신의 이름을 알려왔다.


그가 미술계에서 명성을 쌓은 것은 책 연작을 통해서이다. 부친의 영향으로 말미암아 성장기부터 책에 둘러싸인 환경에 익숙했던 그가 책을 작업의 중심에 놓은 것은 운명과 같은 동기였다. 작가는 비교적 가공이 쉬운 종이의 특성을 이용하여 책이 가진 외형은 유지한 채, 표면의 질감을 전혀 새로운 상태로 바꾸어 훼손의 아름다움을 실현해 왔다. 그가 시도하는 오브제는 책에 국한되지 않고 스케일이 큰 전경 인스톨레이션과 같은 실험 작업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공개되었다. 그를 대표하는 책 연작과 더불어 그가 몇 해 전부터 새로 시도하고 있는 옷 작업도 이번 갤러리 분도의 개인전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그가 벌이는 의류 연작은 초기 단계에는 어떤 지역의 주민들로부터 기증받은 헌옷가지를 가공하여 전시하는 단계에서 본격적으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었다. 의류의 수집과 전시에 이르기까지 서구 미술의 아르테 포베라 사조로 해석도 가능한 그의 옷 작업은 이따금씩 유명인사들의 옷을 소재로 쓰며 화제를 낳기도 했다. 이지현 작가의 옷 작업은 이번 전시를 통하여 새로운 의미를 부여받고 있다. 갤러리 분도 박동준 대표가 패션디자이너로 활동하던 시기에 남긴 의상을 이지현 작가가 미술작품으로 재가공한 결과를 보여주는 게 그것이다. 이번 전시는 한 공간에는 가상의 여성 의상 부티크가 연출되며, 또 다른 공간에는 가상의 서재가 재현된다. 이는 비유와 풍자 혹은 냉소 등의 요소가 아닌 그 물건 자체의 노동집약적 변형 또한 동시대 미술의 한 가지 시선임을 많은 사람들 앞에 증명할 기회이다.

(윤규홍, Art Director/예술사회학)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