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홍재호 유작전: 바다를 가르는 바람결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홍재호 유작전: 바람을 가르는 바람결
2018-05-23 ~ 2018-05-28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2관



전시 개요

전 시 명     홍재호 유작전 <바람을 가르는 바람결 A Wind Passing Over the Sea>
전시기간     2018. 05. 23. 수 ~ 05. 28. 월(오후1시)
전시 오프닝  2018. 05. 23. 수(오후5시)
전시장소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2관(홍문관 2층)

전시기획/디자인  김미정 
전시어시스턴트   김한별, 오미라
보도자료          이주헌
후원              스카이맥 큐프린트




무제, 2005, 117×80.5 cm, 캔버스에 유채


홍재호 유작전 <바다를 가르는 바람결 A Wind Passing Over the Sea>
잔잔하고 평온했던 바다가 갑자기 몰아치는 폭풍과 함께 일렁이기 시작하면, 캔버스를 매고나가 신들린 사람처럼 붓을 놀려 자연 그대로의 생명감을 화폭에 담아온 서양화가 홍재호(1939.4.~2005.2.)가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지 13년이 지났다. 
2.5세대 서양화가로 분류되는 홍재호는 홍익대학교 서양학과에 재학 중 제7회 국선에서 입선에 오를 만큼 그 재능을 인정받았다. 
작가와 함께 잠들어있던 600여점의 유작 가운데, 전업 작가를 선언한 1990년부터 작고 직전인 2005년까지의 작품을 한데 모아 선보이는 이번 유작전이 바다를 가르는 바람결 같았던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를 온전히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좌) 무제, 2000-2005, 91×72.8㎝, 캔버스에 유채
우) 한 번 더, 2002, 72×60㎝, 캔버스에 유채



바다냄새가 나는 풍경 

하계훈(미술평론가) 

홍재호는 전업 작가로서, 주로 강릉 지역에서 화업을 수행해왔던 작가이다. 미술대학을 졸업한 뒤 잠깐 동안 제약회사 외판사원과 12년간 고등하교  미술교사 생활을 거치다가 본격적으로 화가의 길을 걸었다. 전업 작가로 들어선 홍재호가 관심을 보인 집중 대상은 바다였다. 홍재호의 바다는 동해가 굽어보이는 강릉에 있었다. 강릉에 터를 잡은 홍재호의 활동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는데, 그것은 그림을 그리는 일과 어렸을 때부터 수련해 온 검도라고 할 수 있다. 홍재호의 바다 풍경은 현장에서 느낀 인상을 최대한 생생하게 담아내기 위하여 빠른 시간 안에 그려진다. 따라서 붓의 움직임은 그만큼 바빠질 수밖에 없다. 19세기 후반 프랑스 파리에서 일어난 인상주의 운동에 참가한 작가들처럼 홍재호는 순간의 인상(impression)을 최대한으로 포착하기 위하여 현장 작업방식을 택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해서 홍재호의 작품을 전적으로 인상주의 양식이라고 볼 수는 없는데, 그 까닭은 작가의 관심이 인상주의 작가들과 달리 햇빛이 자연의 대상에 작용하여 생성되는 이미지에 관심을 집중한 것은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좌) 시작을 의미하며, 2002년경, 91×73㎝, 캔버스에 유채
우) 기다리고 만나고, 2001, 90×72㎝, 캔버스에 유채


홍재호의 바다 풍경은 맑고 화창한 날보다는 바람 불고 파도와 구름이 몰려오는 듯한 날의 풍경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러한 날씨이기에 그의 작품 속에서는 바람 소리와 파도가 바위에 부서지는 소리가 나는 듯하다. 시각을 통해 감상하는 그림에서 다른 감각을 불러일으키는 작가의 능력은 찬사를 받을 자격이 있다.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을 주로 연구하면서 미술사학자 겸 평론가로 활동하던 존 리워드(John Rewald)는 산업화와 도시화의 현장인 파리를 벗어나 외곽의 농촌 풍경을 평생 동안 그리면서 사실상 인상파 운동을 일관되게 지켜온 카미유 피사로의 작품에서 “흙의 냄새가 난다”는 칭찬의 말을 한 적이 있다. 필자는 이런 의미에서 홍재호의 그림에서는 바다의 냄새가 난다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그 냄새는 파도가 부서지는 소리와 바람 소리를 타고 전해진다.
 
홍재호의 작품이 정적이기보다는 움직임과 소리, 냄새가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작가의 현란한 붓놀림에서 찾아볼 수 있다. 어느 기자는 이러한 홍재호의 붓놀림과 검도 8단의 작가를 연관시켜서 검을 쥔 빠른 손과 눈이 그림을 그릴 때에도 붓을 잡은 민첩한 손과 눈으로 드러난다고 보기도 한다. 아마도 충분한 관찰이 이루어진 후에 그리는 빠른 붓놀림이겠지만 즉흥성이 느껴지는 그의 붓놀림은 화면위에서 모든 사물을 깨어나게 한다. 


  
좌) 무제, 2002, 72.6×60.6㎝, 캔버스에 유채
우) 무제, 1990년대 중반, 90.8×72.8㎝, 캔버스에 유채


미술사에서 속필(速筆)의 화가로 우리가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작가는 라울 뒤피(Raoul Dufy)와 모리스 드 블라밍크(Maurice de Vlaminck)일 것이다. 거의 비슷한 나이였던 두 작가는 음악적 즉흥성과 자유분방하면서 강렬한 붓놀림을 특징으로 하여 20세기 초 서양미술의 중요한 사조를 이끌었었다. 필자가 홍재호의 작품에서 이러한 작가들을 떠올리는 것은 양쪽 사이의 아무런 연결성이 없으면서도 유사성이 발견된다는 흥미로운 현상 때문이다. 홍재호는 이 두 작가의 작품에서 드러나는 속성이 복합적으로 드러나는 것 같다. 

바다 풍경 다음으로 홍재호가 관심을 가진 대상은 산과 들의 풍경이다. 그리고 이러한 작품들에서도 작가의 붓의 속도와 대상의 과감한 묘사는 계속된다. 홍재호의 그림 속에서는 해안에 정박한 배들과 먼 산의 모습, 그리고 그 산 속 계곡의 시냇물을 유도하는 바윗돌과 주변의 나무들까지 정지 상태를 허락받지 못하는 듯하다. 그런데 이제까지 강조되어 왔던 운동성과는 대조적으로 홍재호의 작품을 한걸음 떨어져 바라보면 역설적이게도 안정감이 느껴지기도 한다. 조금 멀리서 볼 때 느껴지는 이러한 안정과 조화는 아마도 작가가 구사하는 화면 속 색채의 밸런스에서 오는 것일 것이다. 청색과 황색 혹은 녹색과 황색 계열의 색들이 적절한 조화와 대조를 이루는 화면은 바다 풍경뿐 아니라 산과 들의 풍경에서도 지배적으로 드러난다. 여기에 하나 더 붙이자면 홍재호의 풍경 화면이 운동감과 흥분감을 주기도 하지만 커다란 틀에서 바라보았을 때 구도 면에서 지극히 안정적인 구도를 유지한다는 점이 또 다른 작품의 속성을 드러내는 이유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좌) 무제, 1997, 25×35㎝, 종이위에 연필
우) 무제, 1988, 19×25㎝, 종이위에 연필


작가들 중에는 자신의 신념과 정서를 적극적으로 화면에 반영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를 억제하면서 화가의 조형 어법의 테두리 안에서 조심스럽게 자신을 드러내는 작가가 있다. 홍재호의 경우에는 이 두 가지가 동시에 드러나는데, 아마도 작가는 관람객과의 만남에서 자신을 속필(速筆)의 화가로 소개하고 나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균형 잡힌 감각과 사유의 화가임을 전달하고 싶어 했던 것 같다. 격한 운동감과 균형이나 침잠으로 읽을 수 있는 홍재호의 작품은 그가 그림과 함께 몰입하였던 검도의 영향은 아닐까 생각해보도록 우리를 유혹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홍재호는 자신의 창작의 한 순간에 수행하던 검도 도중에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남으로써 이러한 해석을 우리의 자율에 맡기고 있는 것 같다.



작가 약력




홍재호(1939~2005)

홍재호는 서울에서 태어나 성장했다. 보성중학교, 중동고등학교를 나왔으며,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학과에서 당림 이종무 선생님의 지도를 받았다. 
당시 아버지는 홍순문(洪淳文)은 우리나라 상업미술 1세대로 디자이너로 미술에 소질을 보였던 홍재호에게 미술대학에 갈 것을 권하였다.
홍익대학교 재학중인 1958년 제7회 대한민국 미술전람회와 1961년 신인예술상전에서 입선하였으며, 대학 졸업 후 고등학교 미술교사로 12년간 재직하며 신기회를 이끌었다. 하지만 창작에 대한 열정으로 안정된 교사의 길을 접고 전업화가의 길을 택하였으며, 그의 나이 50세가된 1988년 첫 개인전을 열게 된다.
이후 롯데미술관, 현대갤러리아트, 서울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으며, 캐나다 스파다이나 갤러리 현대작가 초대전, 토탈미술관 산의미전 등에 참여하였다.
홍재호는 작품활동 외에도 무도가로서 명성이 높았다. 그는 검도8단(범사)의 최고수로 당대 한국 검도 서열5위의 검도인으로 알려진바 있다.

개인전

2004.10 동해문화예술회관 1층(제1, 2 전시실)_동해
2002.12 서울갤러리(대한매일 프레스센터 1층)_서울
1997. 6 현대갤러리아트(삼성동무역센터현대백화점)_서울
1992. 4 롯데미술관(롯데백화점)_서울
1988. 4 우정미술관(종로구 견지동)_서울 (첫개인전)

단체전 및 기획전

2004.10 강릉미술협회 회원전(강릉문화예술회관 대전시실)_강릉
2003.11 신기회 소품전(알파갤러리_서울)/신기회 회원전(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_인천)
1994.10 나우리그리세 회원전(동방프라자미술관)_서울/ 인천종합문화예술관_인천
1993.11 나우리그리세 창립전(동방프라자미술관)_서울/ 한서아트홀_인천
1991. 8 문우회 문전(서울갤러리)_서울
1989. 6 신기회 소품초대전(갤러리인데코)_서울/ 인재미술관_광주

기타 전시 및 수상

기타 초대전: 1998.6 서울중앙병원갤러리(현 아산갤러리)/ 1998.12 분 갤러리_강원 
산의미전초대(토탈미술관)_서울/ 스파다이나화랑 현대작가초대전_캐나다/ 서초미술인의 초대전 미협, 이영회, 문우회, 신기회 회원전 등 다수

수상: 홍익대학교 서양학과 재학중 제7회 국전 입선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