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박수근 PARK Soo keun

편집부

박수근
PARK Soo keun
2021.11.11 - 3.1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




나무와 두 여인, 1962, 캔버스에 유채, 130×89cm, 리움미술관
Tree and Two Women, 1962, oil on canvas, 130×89cm, Leeum Museum of Art Collection, shown at the International Liberty Art Exhibition


‘박수근: 봄을 기다리는 나목’에서는 그간 ‘선한 화가’, ‘신실한 화가’, ‘이웃을 사랑한 화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등의 수식어로만 제한되던 박수근을 새로운 시각에서 볼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우선 박수근이 살았던 전후(戰後) 시대상에 주목하였고, 당시 화단의 파벌주의로 인한 냉대나 경제적 궁핍으로 인해 불우한 화가였다는 고정관념을 벗겨내고 박수근의 성취를 조망한다. 또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예술경영지원센터 주관으로 시행된 박수근전작도록 발간사업을 통해 새롭게 발굴된 자료들과 연구성과를 토대로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박수근의 활동을 소개한다.

전시는 박수근이 19세에 그린 수채화부터 51세로 타계하기 직전에 제작한 유화까지 그의 전 생애의 작품과 자료를 소개한다. 박수근의 시대를 읽기 위해 ‘독학’, ‘전후(戰後) 화단’, ‘서민’, ‘한국미’ 4가지 키워드를 제안하며, 1부 <밀레를 사랑한 소년>, 2부 <미군과 전람회>, 3부 <창신동 사람들>, 4부 <봄을 기다리는 나목>으로 구성된다.

‘Park Soo Keun: The Naked Tree Awaiting Spring’ offers a new perspective on the work of an artist has been previously only known through the keywords “beloved among Koreans,” “love for his neighbors,” “good-hearted,” and “sincere.” First, the exhibition focuses on the postwar period during which Park lived, spotlighting his achievements and resisting preconceived notions of Park as an “unfortunate” artist suffering from economic hardship and the poor treatment of the cliquish art world. His lesser-known activities are emphasized through the addition of new archival materials and research findings that emerged from a project supervised by the Korea Arts Management Service (KAMS) between 2016 and 2018 for the publication of a catalogue raisonné of his artwork.

As a lens to examine the different eras of Park’s career, the exhibition adopts four main themes: “self-education,” “postwar Korean art,” “ordinary people,” and “Korean aesthetics.” It is presented in four parts: The Boy Who Loved Millet, US Army and Exhibitions, People of Changsin-dong, and The Naked Tree Awaiting Spring.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