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5)임선희, ‘미디엄’으로서의 회화

김종호

임선희는 서구 회화의 미술사적 성취를 메타적으로 되돌아보고 동시대 회화의 존재 방식과 그 가능성을 탐구하는 작품을 보여주는 작가이다.

현대 회화는 인상주의로부터 시작되어온 환원적 경향에 대하여 해체적으로 접근한 포스트 모더니즘을 통하여 구상적으로 발전해 왔다. 특히 동시대 회화는 형식과 내용의 본질에 대한 탐구를 통하여 그 존재 방식 자체를 다시 되돌아보는 작품들을 보여주고 있다.


붉은방석, 2017, Oil on canvas, 130×97cm


임선희의 대표작 중 하나인 <붉은 방석(Red Cushion)>을 보면, 르네상스 시대의 일점 투시법이나 전통 회화의 사실적 재현을 벗어나기 위해 카메라로 대상을 촬영한 후 포토샵을 이용하여 원근감을 없애고 형태와 컬러만으로 구성된 평면으로 전위시킨다. 이후 ‘기억에 인지된 대상’을 ‘색(Color)’과 ‘형태(Form)’ 그리고 ‘붓질(Brush Stroke)’만으로 화면 위에 재구축함으로써 ‘회화에 대한 회화(Painting on painting)’의 관점으로 바라본 평면이 무엇인지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크리시 카다시안(Krissy Kardashian)>을 보면 대상으로서의 주체와 배경으로서의 객체를 형태의 묘사나 원근법적 구분 없이 색과 붓질만으로 통합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시지각적 화면의 본질적 특성이 무엇인지를 잘 드러내고 있다.

임선희의 작품을 보면 모더니즘 회화의 새 지평을 연 세잔으로부터 이차원적 화면의 ‘평면성(Flatness)’을 보여주고자 했던 마티스의 영향을 볼 수 있다.
나아가 1980년대 등장한 회화의 위기론에 대응하여, 회화의 본질에 대하여 개념적으로 접근한 리히터(Gerhard RICHTER, 1932- )나 ‘시점(Point of view)’과 ‘원근법(Perspective)’의 전용(Appropriation)을 통하여 자신의 회화적 어법을 구축해 온 호크니(David HOCKNEY, 1937- ) 등 서구 회화사에서 중요하게 생각되었던 개념들을 다루어 온 작가들에 대한 참조적 경향을 엿볼 수 있다.


크리시 카다시안, 2017, Oil on canvas, 42×56cm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그 동안 진행되어 왔던 임선희의 회화들은 전통적인 작품들을 비판없이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회화사에 등장한 주요 조형양식과 기법을 직접 체득한 후 이를 작가만의 회화로 정립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작가는 추상과 구상을 종합적으로 바라보고 내적 필연성을 통하여 회화의 본질에 접근하고자 하며, 그 외형은 전통적인 회화의 틀을 취하지만 내용은 작가의 개인적 시각과 해석이 드러나는 붓질과 색채를 통하여 대상의 의미를 넘어서 화면 그 자체를 추구하는 그만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 진행하고 있는 임선희의 회화들은 구상과 추상의 경계를 넘어 근본적인 조형요소를 이용한 작업을 하거나 혹은 이의 다양한 조합을 통하여 ‘회화적 회화’의 본질을 잘 드러내는 작품을 보여주고 있다.

결과적으로 임선희는 ‘미디엄으로서의 회화’라는 관점으로 서구의 회화를 바라보고 이를 작가만의 시각으로 재정립하고자 하며, 나아가 한국 동시대 회화의 지평에서 자신의 방법론이 어떻게 자리매김할 수 있는지 그 가치와 가능성을 탐구하는 작가로서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더 기대된다고 할 수 있다.


임선희


김종호 / 프라이빗 아트 컨설턴트, Art M&C 대표
jayjonghokim@gmail.com


- 임선희(1975- ) 이화여대 서양화과, 동대학원 판화전공 석사, 서양화과 박사. 2003 브레인 팩토리, 2013 조선갤러리, 2015 인천아트플랫폼, 2017 유아트스페이스 개인전 개최. 2012 토탈미술관·아르코미술관, 2014 문화역서울284, 2015 소마미술관, 2015 서울시립미술관 그룹전 참가.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