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세븐 키 : 일곱 가지 시선으로 바라본 현대미술

  • 청구기호601/몰291ㅅ;2019
  • 저자명사이먼 몰리 지음 ; 김세진 옮김
  • 출판사안그라픽스
  • 출판년도2019년 11월
  • ISBN9788970595252
  • 가격26,000원

상세정보

영국의 미술관•갤러리에서 있었던 관객과의 대화에서 출발한 책은, 앙리 마티스부터 이우환까지 한 번쯤 이름을 들어봤거나 현재도 왕성한 활동 중인 현대 미술가를 대상으로 한다. 저자는 그들의 작품을 하나씩 선택해 전기적•역사적•미학적•경험적•이론적•회의적•경제적 관점에서 열린 생각으로 현대미술을 바라보는 법을 전하고자 한다.

책소개


무엇을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입문자와 전문가가 함께 볼 수 있는 현대미술서

우리는 왜 현대미술을 이해하기 어려울까. 그것은 미술이 현대로 발전해올수록 표현 방식과 주제가 점점 복잡해졌기 때문이다. 현대미술을 보는 관람객들은 무엇을 보아야 할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고전미술이나 19세기의 리얼리즘 그리고 인상파 작품을 보면 성경이나 신화 속 이야기 혹은 일상의 풍경이 그림의 주제였다. 표현 방식 또한 회화나 조각 이외의 것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러나 20세기에 접어들면서 미술가들은 인간의 무의식과 같은 심오한 주제를 표현하고자 했으며 그러한 욕구와 더불어 기술의 발달과 함께 다양한 매체를 작업에 이용하기 시작했다. 직관적으로 눈에 들어오거나 의미를 바로 알아챌 수 있는 것도 없으니 관람객의 혼란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다. 사이먼 몰리는 이렇게 갈 길을 잃은 이들의 가이드를 자처한다. 내셔널갤러리(National Gallery)와 테이트(Tate), 화이트채플갤러리(Whitechapel Gallery) 등 영국의 유명 박물관과 갤러리에서 강연자 혹은 가이드로서 관람객을 만나온 그는 이 책을 통해 한국 독자들에게 처음으로 인사를 건넨다. 한 작가의 한 가지 작품을 놓고 작가가 살아온 인생과 영향을 주었던 역사적 배경과 미학적, 이론적인 가치, 감상하는 사람으로서 눈여겨 볼 부분, 그럼에도 비판할 점 그리고 모두가 가장 관심을 두는 경제적인 가치까지 그가 제시한 일곱 가지의 관점을 통해서 독자들은 현대미술의 ‘무엇을’ ‘어떻게’ 보아야 할지 비로소 감을 잡을 수 있다. 현대미술에 어느정도 소양을 갖춘 독자들도 이 책에 수록된 스무 점의 작품이 아닌 다른 작품을 감상할 때 사이먼 몰리의 견해를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


사이먼 몰리가 저마다 다르게 바라보는 20인의 미술가

그들이 작품을 통해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

『세븐키: 일곱 가지 시선으로 바라본 현대미술』에서 각각의 미술가들을 설명할 때 일곱 가지 시선의 순서는 저마다 다르다. 이를테면 작품의 양상에 개인사가 중요한 영향을 미친 프리다 칼로(Frida Kahlo)와 같은 경우에는 전기적 이해가 가장 먼저 나오고, '샘'으로 유명한 마르셀 뒤샹은 그가 레디메이드의 세계로 들어선 당시의 예술이론적 배경을 설명하기 위해 이론적 이해가 첫 번째로 등장하는 식이다. 일곱 가지 시선의 순서만 봐도 지은이가 각각의 미술가를 어떻게 바라보는지 알 수 있다. 또한 눈여겨 볼 부분은 미술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통해 무엇을 말하고자 했는가다. 바버라 크루거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물신화된 상품과 그것을 소비한다는 것의 의미를 표현했다. 로버트 스미스슨(Robert Smithson)의 대지 미술(Land Art)은 작품이 탄생한 그 순간의 의미를 넘어 환경의 변화로 작품까지 변화하는 과정까지 작품으로서 보아야 한다고 사이먼 몰리는 이야기한다.


지은이 | 사이먼 몰리 Simon Morley

사이먼 몰리는 미술가이자 작가이다. 2010년부터 한국에 거주하며 단국대학교 미술대학의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불길한 징조: 현대미술 속 언어와 이미지(Writing on the Wall: Word and Image in Modern Art)』 『단순한 진실: 현대미술의 모노크롬(The Simple Truth: The Monochrome in Modern Art)』(2020년 봄 출간예정)이 있다. 『숭고미: 현대미술의 기록 The Sublime: Documents in Contemporary Art』 편집에 참여하기도 했다. 수년에 걸쳐 영국의 여러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강의와 투어 가이드를 했으며, 신문과 잡지에도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있다.

옮긴이 | 김세진

홍익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했다. 인터넷서점 알라딘 편집팀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영어, 독일어, 일본어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바나나』, 『경제학자 철학에 답하다』, 『월든, 시민의 불복종, 원칙 없는 삶』, 『하버드 협상의 기술』 『집과 작업실』, 『홈스펀 스타일』, 『파울 클레 판화집』 등을 번역했다.



목차

한국어판을 내며(Prologue)

들어가며(Introduction)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

카지미르 말레비치(Kazimir Malevich)

마르셀 뒤샹 (Marcel Duchamp)

르네 마그리트(Rene Magritte)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

프리다 칼로(Frida Kahlo)

프랜시스 베이컨(Frances Bacon)

마크 로스코(Mark Rothko)

앤디 워홀(Andy Warhol)

구사마 야요이(Yayoi Kusama)

요제프 보이스(Joseph Beuys)

로버트 스미스슨(Robert Smithson)

안젤름 키퍼(Anselm Kiefer)

바버라 크루거(Barbara Kruger)

쉬빙(Xu Bing)

빌 비올라(Bill Viola)

루이즈 부르주아(Louise Bourgeois)

이우환(Lee Ufan)

도리스 살세도(Doris Salcedo)


도판 출처(Picture Credits)

마치며(Epilogue)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