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그림 감상도 공부가 필요합니다 - 명화, 어떻게 읽고 이해할까

  • 청구기호650.4/이34ㄱ;2023
  • 저자명이명옥 지음
  • 출판사북커스
  • 출판년도2023년 2월
  • ISBN9791190118491
  • 가격19,000원

상세정보

안목을 키우고 능동적 감상자가 되는 방법으로, 걸작의 독창적 화풍과 표현기법 및 혁신성을 분석한다. 그림을 보면 특정 화가가 떠오를 만큼 고유한 화풍을 갖거나, 남다른 방식으로 세상을 보고 표현하는 예술가 30명을 대상으로 했다. 최초의 아이디어와 창작 동기, 작업 과정과 시대적 배경, 후세에 미친 영향력과 평가 등을 비교 분석하며 읽어본다.

책소개

‘고유한 스타일’과 ‘새로운 미술 언어’를 창조한 화가들

그들이 남긴 시대를 초월한 위대한 명작의 비밀을 밝히다

뛰어난 전시 기획자이자 『명화 속 신기한 수학 이야기』등 활발한 저작으로 미술 스토리텔링의 새 지평을 연 이명옥 관장은 단순히 보고 느끼고 즐기는 수동적 감상법에서 벗어나 능동적인 감상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능동적인 감상자가 되는 것은 ‘특별한 방식으로 사물을 보는 작가, 그리고 그렇게 사물을 보는 방식을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작가’가 누구인지부터 찾는 것부터가 시작이다.

이 책에서 말하는 고유한 스타일이라고 함은 흔히 ‘피카소 화풍’, ‘반 고흐 화풍’ 등 어느 특정한 화가에게서 떠오르는 그림의 색채, 형태, 구도, 재료 등이다. 화가들은 이러한 ‘조형 언어’를 통해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것들을 나타낸다. 여기에 화가가 살아온 시대적 배경, 창작 동기 등 주변의 영향에 따라 표현기법을 고안하여 독창적 화풍이 된다. 더불어 미술사에 위대한 명작으로 남는 것은 ‘최초’를 만들어 내거나 후세에 큰 ‘영향력’을 남겼는지가 때론 중요하다. 15세기 전통적인 초상화를 뒤엎고 최초의 근대 초상화를 그린 레오나르도 다빈치, 근대기상학을 연구하며 그림에 기상학을 접목한 영국의 화가 존 컨스터블, 최초의 결혼 기념 초상화를 그린 얀 반 에이크, 최초로 악몽을 그림으로 표현한 헨리 푸셀리, 현재까지도 전 세계의 많은 창작자들에게 영감을 준 '진주 귀고리 소녀'를 그린 요하네스 페르메이르 등 화가들이 만들어낸 최초의 시도와 그들의 남다른 관점에 주목해보는 것도 그림 감상의 또 다른 방식이다.


“긍정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만 간접적으로 반박하고 비판하는 내 방식에서 멀어지지 않기 위해, 나는 즉시 교육자를 필요로 하게 하는 세 가지 과제를 설정해본다. 사람들은 보는 법을 배워야 하고, 생각하는 법을 배워야 하고, 말하고 쓰는 법을 배워야 한다. 이 세 가지 과제가 목표로 하는 것은 고귀한 문화다.”

_ 『우상의 황혼』, 프리드리히 니체Friedrich Wilhelm Nietzsche


그림의 언어를 제대로 읽고 이해할 수 있다면 그림 감상의 기쁨과 즐거움을 온전히 누릴 자격이 있다. 그림을 좋아하고 전시회 가기를 즐기지만 아직은 낯설고 어렵다고 느끼는 이들에게 이 책은 그림 감상에 대한 태도와 방법을 일러준다. 나아가 그림에 숨겨진 코드와 메시지까지 탐색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예술의 한계와 경계를 두지 않는 저자의 시선과 관점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지은이 | 이명옥

한국 문화·예술계의 뛰어난 기획자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현재 사비나미술관 관장이며 한국시각예술저작권연합회 회장을 맡고 있다. 늘 새롭고 독창적인 시선을 견지한 전시 기획으로 호평을 받아왔으며 수학, 과학 등 다른 학문과의 융합적 사고를 바탕으로 한 전시와 교육, 저작 활동을 통해 현대미술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데 힘써왔다. 대표 저서로는 『명화 속 신기한 수학 이야기』(2005년 문화관광부 우수교양도서),『명화 속 흥미로운 과학 이야기』(2006년 대한민국 과학문화상, 2006년 과학기술부 인증 우수과학도서),『명화 경제 토크』(2007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청소년 권장도서),『팜므 파탈』(한국문화번역원 선정, 2005년 한국의 책, 일본 사쿠힌사에서『妖婦』로 번역 출간), 『그림 읽는 CEO』(네이버 선정, 오늘의 책),『나는 오늘 고흐의 구두를 신는다』(한국출판문화진흥재단 선정, 2009 올해의 청소년 도서),『학교에서 배웠지만 잘 몰랐던 미술』(국립중앙도서관 선정, 2014년 이달의 책),『시를 좋아하세요...』(2017년 문화체육관광부 세종도서),『국민화가를 찾아 떠나는 세계 여행』(2020년 문화체육관광부 세종도서)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2


절망의 끝에서 마주하다 | 빈센트 반 고흐 〈붓꽃-아이리스〉 12

패션 아이콘 | 프리다 칼로 〈테후아나를 입은 자화상〉 22

북유럽 모나리자 | 요하네스 페르메이르 〈진주 귀고리 소녀〉 34

순수와 우아함에 대한 칭송 | 레오나르도 다빈치 〈흰 담비를 안고 있는 여인〉 44

오직 한 사람, 나의 뮤즈 | 파블로 피카소 〈꿈〉 54

이토록 생생한 공포 | 에드바르 뭉크 〈절규〉 64

세계 미술사의 최고 스캔들 | 프란시스코 고야 〈벌거벗은 마하〉 74

르네상스 시대 문화 아이콘, 황금비의 여인 | 산드로 보티첼리 〈비너스의 탄생〉 86

마티스가 꿈꾸었던 곳 | 앙리 마티스 〈열린 창문을 등지고 앉아 있는 여인〉 98

황금장식기법 최고 걸작 | 구스타프 클림트 〈아델레 블로흐 바우어의 초상〉 108

눈동자 없는 눈으로 바라본 영원의 세계 |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잔 에뷔테른 초상〉 118

빛이 곧 색채다 | 클로드 모네 〈정원의 여인들〉 128

부르주아의 위선을 고발하다 | 에두아르 마네 〈풀밭 위의 점심〉 138

영감의 원천 유레카! | 살바도르 달리 〈기억의 지속〉 148

반문명의 유토피아를 향해 | 폴 고갱 〈과일을 들고 있는 여인〉 158

회화의 신학 | 디에고 벨라스케스 〈시녀들〉 170

이슬람 하렘을 그린 최초의 서양화 | 외젠 들라크루아 〈알제의 여인들〉 182

최초의 결혼 기념 초상화 | 얀 반 에이크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화〉 196

정치 선전화의 걸작 | 자크 루이 다비드 〈호라티우스 형제의 맹세〉206

페르소나, 가면 뒤의 삶 | 제임스 앙소르 〈가면에 둘러싸인 앙소르〉 216

미술과 기상학의 융합 | 존 컨스터블 〈건초마차〉 230

최초로 그림에 표현된 악몽 | 헨리 푸셀리 〈악몽〉 244

애도의 방법 | 아르놀트 뵈클린 〈죽음의 섬〉 256

식물학 교재가 된 그림 | 존 에버렛 밀레이 〈오필리아〉 266

사랑은 신과 같다 | 프랑수아 제라르 〈에로스와 프시케〉 276

세계 최초의 명화 달력 | 랭부르 형제 〈베리 공의 매우 화려한 기도서〉 286

핀란드의 국가 그림 | 후고 짐베르크 〈부상당한 천사〉296

모나리자 이후 가장 유명한 초상화 | 프란스 할스 〈웃고 있는 기사〉306

평범한 일상의 위대함 | 장 시메옹 샤르댕 〈물잔과 커피포트〉316

그림으로 보는 소설 | 윌리엄 호가스 〈당대의 결혼풍속〉 326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