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한(조선)반도 개념의 분단사 : 문학예술편 2

  • 청구기호600.911/사89ㅎ;2
  • 저자명김성수ㆍ이지순ㆍ천현식ㆍ박계리 지음
  • 출판사사회평론아카데미
  • 출판년도2018년 2월
  • ISBN9791188108411
  • 가격28,000원

상세정보

한반도의 개념의 분단사를 다루는 총서다. 총 8권으로 발간예정으로, 남과 북으로 나뉜 현재 상황이 개념ㆍ사유의 분단으로 매개되고 강화되어가고 있음을 밝힌다. ‘문화예술편’은 문화예술 분야에서 개념의 수입ㆍ수용과 전통적 개념의 발견이 해방 공간의 논쟁을 거쳐 분단 이후 남북에서 각각 다른 의미로 지어지고 변화해서 쓰여온 과정에 관한 서술을 연구목적으로 한다. 1권에서는 ‘네이션’ㆍ‘민족’이란 개념논쟁으로 개괄을 시작하고 ‘민족문화’, ‘민족미학’을 담는다. 2권에서는 ‘민족문학’, ‘민족적 음악극’, 미술에서의 ‘민족’ 등으로 이어진다. 연구에 활용된 남북한의 참고문헌과 『조선문학』의 일부 등 접근이 어려운 1차 자료도 부록으로 실었다.

책소개

분단의 역사를 문학예술의 개념사로 다시 읽는다

남한의 한반도 vs. 북한의 조선반도

남북은 삶의 터전뿐만 아니라 생각과 의식도 가로막혀 있다. 비무장지대(DMZ)로 상징되는 물리적 분단은 개념의 분단도 수반한다. 하나의 말에 담은 의미 차이는 시간을 두고 개념의 변화를 가져온 것이다. 정치적, 지정학적 분단은 사회를 규정하는 문화와 의식세계까지 확장되면서 개념과 관념도 분단되었다. 일상에서 작동되는 개념의 분단은 물리적 분단을 더욱 견고하게 (재)구성한다. 어쩌면 남북한이 상호 이해를 위해 서로를 번역하고, 남북대화를 위해 통역을 필요로 할지도 모른다.


문학예술은 사회문화적 장벽을 넘을 수 있는 분야

문학예술은 특정 정세 속에서 서로 다른 태도와 선택을 견인한다. 남한의 비정치적인 예술과 북한의 정치적인 예술이 각각의 통념을 대표한다. 그러나 ‘무목적성의 목적성’의 예술에도 삶을 위한 장치라는 존재 이유가 있으며, ‘예술을 위한 예술’조차 비정치성의 정치성을 드러낸다. 문학예술은 그 자체로 정치행위를 수행한다. 문학・미술・음악・공연・영화・미학 등에서 남과 북은 서로를 타자로 배제해 왔고, 여기에서 개념의 분화・단절・경쟁 등이 이루어졌다. 


오래된 분단, 그러나 새로운 분단 읽기

총 8권으로 발간될 <한(조선)반도 개념의 분단사>는 자생적 근대와 번역된 근대가 충돌하던 시점부터 해방공간을 거쳐, 문학예술이 분단의 역사와 어떻게 접속하는지 탐색한다. 한(조선)반도 개념의 분단사 총서는 남과 북으로 분단된 현 상황이 사실은 개념의 분단으로 매개되고 강화되고 있음을 밝히는 작업이다.


분단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들

<한(조선)반도 개념의 분단사> 총서는 현대사의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를 잇고, 미시적・일상적 수준에서 문학예술의 개념에 투영된 분단의 역사를 재구성한다. 한반도 근현대사 연구의 학문적 스펙트럼을 확장하고, 통합적 한국학을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총서 1권~3권은 분단을 (재)구성하고 한반도의 특수한 문학예술 개념을 선도하는 ‘민족’에 주목하고 있다. 문학예술 분야와 접속한 ‘민족’ 개념은 ‘민족적인 것’과 관련된 공동체의 전망과 기대를 투영한다. 민족문학, 민족미술, 민족음악, 민족영화, 민족미학 등은 남북한이 함께 사용하는 공동의 기표이지만, 민족의 정의부터 식민시대 민족과 문학예술의 해석 그리고 분단 이후 전개 과정에 이르기까지 각기 다른 의미를 부여해 온 개념들이다. 


앞으로 출간된 총서 4권~6권은 개념의 분단이 문예사조와 장르에서 구체화되고 있음을 살피며, 7권과 8권은 ‘생산-텍스트-배급(유통)-수용’의 교환 과정에서 지배적・중심적 문학예술과 종속적이자 주변인인 향유자가 서로 접촉하며 만들어내는 개념의 분화에 주목할 것이다.


지은이 | 김성수


성균관대학교


지은이 | 이지순

서울대학교

지은이 | 천현식

국립국악원

지은이 | 박계리

소통 부재의 사회에 눈뜨면서 시각언어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아름답게 살고자 하는 모든 인간의 욕망과 시각문화의 영향력에 매료되어 ‘미술사’ 공부를 시작했다. ‘전통론’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 속에서, 전통이 어떻게 현대로 호출되며, 전통이 어떻게 계승되고 또한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일련의 논문을 발표해오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미술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에서 근무한 바 있으며, 홍익대학교 연구교수로 있다.


목차

제1장 ‘(민족)문학’ 개념의 남북 분단사

1. 서론: 왜 ‘(민족)문학’ 개념의 남북 분단사인가

2. ‘(민족)문학’ 개념의 근대적 정착과 해방기 남북 분단

3. 분단체제하 ‘(민족)문학’ 개념의 분단과 교류

4. 결론: 신냉전기 남북한 문학 개념의 소통을 위하여


제2장 ‘민족문학’ 개념의 남북한 상호 영향 관계 연구

1. 서론

2. 키워드 검색과 빈도 분석

3. 1987~1989년의 ‘민족문학’ 개념의 분석

4. 1987~1989년의 민족문학 개념의 의미장


제3장 ‘민족적 음악극’ 개념사 연구

1. 머리말

2. ‘민족적 음악극’ 개념의 현황

3. 남북한 ‘민족적 음악극’ 개념의 비교

4. 용례로 본 ‘민족적 음악극’

5. 맺음말


제4장 미술에서의 ‘민족’ 개념의 분단사

1. 민족 개념과 민족미술 형식의 문제

2. 미술에서의 민족 개념과 국가주의

3. 세계화 시대 미술에서의 민족 개념과 형식의 변화

4. 결론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