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김달진미술연구소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구소언론보도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조영남 "대작(代作) 그림도 판매"...여론 나빠져

관리자

대작(代作)논란에 휩싸인 조영남 씨가 당초 오늘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취소했습니다.

검찰이 중요하게 보는 대작(代作) 그림이 판매됐느냐는 부분에서 판매됐다고 YTN과 인터뷰에서 밝혀 소환조사가 불가피해졌기 때문입니다.

변호사와 검찰 조사 대비에 들어갔는데 조 씨에 대한 여론은 계속 나빠지고 있습니다.

윤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영남 씨의 대작 논란의 핵심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대신 그림을 그린 A씨가 조 씨의 작품 하나에 몇 %나 참여했나.

또 하나는 그런 그린 그림 몇 개가 시중에 판매됐느냐입니다.

지난 17일 YTN과 인터뷰 당시, 조영남 씨는 아이디어는 자기가 제공했지만, 그림을 100% A 씨가 그린 것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A씨가 작업에 참여한 그림도 판매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영남 / 17일 인터뷰 : (실제로 팔린 그림도 있나요?) 있죠. 몇 개 있죠. 많지는 않지만 다행히.]

앞서 검찰은 대작 그림을 돈을 받고 판매하면 사기죄 성립이 가능하다고 밝힌 만큼 조 씨의 검찰 소환은 불가피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조영남 씨 측은 당초 오늘로 예정됐던 전시회와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모처에서 변호사와 검찰 조사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조영남 / 17일 인터뷰 : 일반 화가들한테 내가 너무 미안하고 대한민국에 화가가 조영남 하나뿐인 것(처럼 보여서) 정말 죄송하고 내가 이래서는 안 된다는 거 깊이 알고 있어요.]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여론은 좋지 않은 모습입니다.

한 여론조사 전문기관의 조사 결과 조수가 그림 대부분을 그린 작품이라는 걸 밝히지 않고 전시나 판매를 했다면 사기라는 의견이 73.8%.

미술계의 통상적 관행이므로 문제 삼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13.7%로 나와 국민 10명 중 7명은 관행이 아닌 불법 행위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 씨가 자신의 작업에 판화 개념도 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판화 작가들이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고, 미술계 일각에서는 이번 기회에 미술 작업과 연예활동을 병행하는 이른바, 아트테이너에 대한 명암이 재조명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달진 /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장 : (연예인들이) 작가들하고 대중을 이어주는 그런 역할을 많이 했지만, 자기의 본업을 두고서 이런 쪽(미술계)에 들어와서 할 때 시간에 대한 투자 등을 생각했을 때 미술계를 보는 시각이 너무 가벼운 건 아닌지….]

갈수록 나빠지는 여론 탓에 조영남 씨의 콘서트는 잇따라 취소되고 있습니다.

경남 하동에 조성된 조영남 갤러리도 현재 운영이 계속될지가 불투명해진 상황입니다.

YTN 윤현숙입니다.


- YTN 2016.05.19 .


전체 0 페이지 0

  • 데이타가 없습니다.
[1]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