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142)시대적 상상력을 발휘하는 전시의 대안, 아트커뮤니티

전민경

시대적 상상력을 발휘하는 전시의 대안, 아트커뮤니티
제도권 미술의 돌파구 _ 동시대 미술을 무대로 하는 퍼포밍 아트 시리즈 3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YCI잘츠부르크글로벌세미나(2019.10.22-10.27, salzburgglobal.org)는 전 세계 50개국의 비영리 문화예술단체의 리더, 예술가, 관련 분야의 활동가가 일주일간 동고동락하며 창작에 대한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는 자리였다. 그 목적은 교류를 위한 네트워킹이라기보다 지속성을 함의하는 일련의 연합(Coalition)을 추구하는 시간이었다. 이러한 커뮤니티가 지니는 역량이 궁극적으로 현 문화예술계, 특히 현대미술의 전시 영역에서 어떻게 파급될 수 있을지 상상해보고자 한다.

약 50인의 참여자는 다국적 언어와 문화, 종교적 배경을 기반으로 인도주의, 젠더, 인권을 포괄하는 주제를 다뤘다. 강연, 토의, 워크숍 등 세션에 따라 비영리기관에서 주요하게 논의되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접근 방향을 비롯하여, 소외자·소수자를 위한 창작적인 방식의 사회운동, 개인적인 사연과 경험에서 시작된 지역사회와의 커뮤니티에 관한 고유한 예술적 관점을 공유했다.

이 기간 조성된 젊은 문화예술 종사자의 커뮤니티는 18세기에 부흥한 살롱 문화를 상기시켰다. 세미나가 열린 로코코 양식의 슐로스 레오폴드스크론(Schloss Leopoldskron)은 18세기에 세워졌으며, 이후 20세기 초 혁신적인 극작가이자 연출가인 막스 리인하르트가, 낭만파 작곡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서정주의자 시인 후고 폰 호프만스탈 등과 같은 당대 주요 지식인·예술가가 함께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을 열어 지역문화의 명소로 자리매김 했다. 1832년 개혁법 이후 1930년대 나치 정권을 지나 지금에 이르기까지 이곳에 축적된 상처와 탄압, 회복의 역사적 시간은 젊은 문화예술가들의 새로운 영감과 동시대의 관점, 도전을 도모하고자 하는 의지를 함의했다. 그렇기에 참여자는 보여주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유기적으로 음악을 연주하고, 직접 감독한 단편 영화를 상영했으며, 이 기간 영감을 받은 다양한 정서의 시를 낭독했다. 그뿐만 아니라 드랙퀸의 디바 퍼포먼스와 비보이 댄스, 요가와 같은 신체적인 다이내믹이 공존하며 일주일간의 살롱은 느슨하지만 연합된 관계로서, 자유롭지만 모두를 포함하는 환경으로서, 궁극적으로 순전한 차원의 유대감(Mere friendship)을 참여자에게 선사했다.


YCI Salzburg Global Seminar 2019_ photo: Jose Cotto [@jccotto]

과거 살롱 문화의 영광은 정치적인 흐름과 계층을 초월하기 어려운 한계에 부딪혀 사라졌다. 그 시도와 목적이 실험적이었건 유미주의적이었던 간에 당시 미학과 철학이 추구한 지난한 근본은 대화(Dialogue)였다. 이는 스토리를 나누기보다 그것을 통한 삶의 교류, 일련의 감성적, 정신적 연대를 향하는 위안, 용기, 회복, 도전의 순환을 반복한다. 나아가 그 ‘대화’는 스스로 탄생한 공간과의 기억, 그리고 앞으로의 영향력을 향유하는 현재를 형성해나가는 일종의 현상적 역사이다.

1961년 파리 오테옹극장에서 조각가 자코메티는 사무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를 올릴 무대를 위한 앙상한 나무 한 그루를 제작하며 이렇게 남겼다.

그것은 한 그루의 ‘나무’라거나, ‘나무와 달’이라고 여겨졌다. 우리는 밤새도록 그 나무를 가지고 조금 더 크게 만들기도 하고, 조금 더 작게 만들기도 하고, 혹은 그 가지를 더욱 가냘프게 만들기도 하였다. 그리고는 우리 둘은 서로에게 말했다.
“음……글쎄……”

세 번의 연재를 통해 제도권에 함몰된 기관 전시를 넘어 역사를 함의하는 문화적인 관점에서 전시의 개념을 생각해 보았다. 어떤 목적에서든 잔존하는 고립된 체계와 구조가 건강하고 지속가능성 있는 아트 커뮤니티를 길러낼 수 있는 역량의 전시로서 변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또한 전문가 및 비전문가 집단 등의 계층 구분을 벗어나, 실제적인 감성과 정서의 연합을 도모하는 전시 개념이 동시대 미술에서 재정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 동시에 이미 이러한 현상을 도모하며 주목과 관심이 필요한 현장에서 고군분투 중인 기획자, 작가, 콜렉티브에게 실제적인 결실이 있길 응원하며 이 지면을 마감한다.

- 전민경 독립큐레이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학사 졸, 아르코미술관, 뉴욕현대미술관 PS1, 맨해튼의 더 키친 복합예술센터, 국제갤러리 등에 재직. 현 비영리 현대미술 창작기관 더 그레잇 커미션의 대표. zoe.mk.chun@gmail.com


Art Community: A Salon of This Generation

Last month, I attended the 6th YCI Salzburg Global Seminar in Austria. Leaders, artists, and activists from nonprofit cultural and arts organizations from 50 countries around the world spent a week together to discuss their visions and values for creation. In hindsight, I would say the purpose of this international seminar was not so much to network as to pursue a series of coalitions. Commenting on these expressions, a 'coalition' aims at building and promoting a community, whereas to 'network' implies some kind of exchange—that is, connection. Perhaps the biggest difference in nuance would be that the concept of 'coalition' abstractly implies an ultimate continuity. In what ways, then, could such community ultimately impact the present cultural and artistic world, especially in the exhibition area of contemporary art?
About 50 participants covered various topics including humanitarianism, gender, and human rights based on multinational languages, cultures, and religious backgrounds. Through lectures, discussions, and workshops, we shared approaches to 'sustainability' (which are discussed at major nonprofit organizations), creative social movements for the underprivileged and minorities, and other unique artistic perspectives about local communities from extremely personal stories and experiences.
This community of young cultural workers that formed during a short period of time reminded me of the salon culture that prevailed in the 18th century. In fact, Schloss Leopoldskron, which was where the seminar was held and has been one of the major sites of the Rococo style, was founded in the 18th century. Later, in the early 20th century, an innovative playwright and director named Max Reinhardt founded the Salzburg Festival with leading intellectuals and artists of the time, such as a romantic composer Richard Strauss and a lyrist poet Hugo von Hoffmanstall, and the place became a prominent local cultural attraction. From the Victorian era since the Reform Act of 1832 to the Nazi regime era in the 1930s to the present, the historical periods of wounds, oppression, and recovery had left their legacies in this space that are now giving young cultural innovators new inspirations and a will to challenge the contemporary perspectives. Perhaps because of this, the participants did not constrain themselves in method and format of their presentations as they played their music, showed short films they directed, and read poems of various sentiments inspired during this period. Coexisting alongside the romantic and emotional elements mentioned earlier were physical dynamics such as live music performances, b-boy dances, and yoga.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is week-long salon as a loose but united relationship, a free but inclusive environment, gave us all a sense of camaraderie at the level of a mere friendship.
Sadly, the past glory of the salon culture has deteriorated and disappeared as it faced, unlike its origin, limitations in transcending political flows and classes. Whether the attempt and purpose were experimental or aesthetic, the root of the arduous pursuit for aesthetics and philosophy at that time was a 'dialogue.'
Rather than simply telling stories, it repeats a cycle of life interaction, comfort for emotional and spiritual solidarities, courage, recovery, and challenge.
Furthermore, the 'dialogue' is a kind of phenomenal history that forms a memory with the space that was born itself, and a present that anticipates its future influence.
In 1961, at the Theater of Odéon in Paris, when a sculptor Alberto Giacometti was working on a skinny tree, preparing a stage for Samuel Beckett's 'Waiting for Godot,' Giacometti later recalled:

“It was considered as a tree. or a tree and a moon.
We worked all night experimenting with the tree. making bigger. and then smaller.
or sometimes making the branches thinner.
And then we would say to each other. 'well..'
(Dialogue into the VoId: Beckett & Giacometti. Matti Megged, 1985)

In this short three-part series, I would like to take the contemporary art that has sunk into the established order beyond an institutional exhibition and question the concept of an exhibition from a historic, cultural point of view. I hope that in contemporary art the concept of exhibitions can be redefined into ones where it can break from the extant isolated systems and structures to cultivate a healthy and sustainable community, where it can break from the distinctions between experts and non-experts to foster a real coalition of emotions and sensibilities. At the same time, I lay my hopes on my colleagues and artists who are already striving in where a real attention and interest is needed—the field outside the established order. 

Zoe Chun / Independent Curator & Director of The Great Commission
Translated by Minji Chun, Edited by Eugene Park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