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이상철 : 지나가는 방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지나가는 방
2021. 6. 10 - 2021. 6. 30

이상철 개인전



장소 | 온수공간 2-3F
관람시간 | 1 - 7 PM, 월요일 휴관
후원 | 서울문화재단



전시 ‘지나가는 방’은 다른 이유에 의해 고립된 두 인물의 방을 소재로 기획되었다. 18세기 프랑스의 군인이자 작가였던 그자비에 드 메스트르(XAVIER DE MAISTRE)의 방, 작가가 만든 가상의 인물인 미라의 방(채팅방)이다.


18세기 후반 프랑스의 군인이었던 그자비에 드 메스트르 (XAVIER DE MAISTRE) 는 결투로 인해 42일 동안 자신의 방에 감금되는 징역형을 선고받는다. 그는 자신의 방에 앉아 자신의 소유물과 방안에서 볼 수 있는 가구, 그림 같은 일상적인 물건들에 집중하고 물건들에 대한 생각, 물건과 그 주변의 관계, 그의 철학적 사색이 담긴 ´내 방으로의 항해´(VOYAGE AROUND MY ROOM)라는 책을 쓴다. 이 사유를 통한 작은방 배후의 열린 공간으로의 여행은 실제 현실 세계에 대한 은유로 작용하며 시간을 초월하여, 방에 걸린 그림을 보고, 거울을 사용하며 벽에 기대어 서 있는 지금 현재, 21세기를 살아가는 이들에게도 유효한 영향을 준다. 


18세기에 비하면 현재의 시간과 공간의 개념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다층적이고 복잡하며, 비교적 물리적인 제약에서 자유롭다. 우리는 지금 방에 존재하는 사소한 것들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더라도 비교적 안전하게 스펙터클한 여행을 할 수 있다. 랜선만 연결되어 있다면 42일 아니라 420일을 작은 방 안에서 지낼 수 있을 것이다. 현재의 대다수의 여행가는 타의에 의해 감금되어있지 않다. 공간의 제약 또한 한계로 여기지 않는다. 물리적인 환경에서 자신을 고립시키며 평평함 이면의 무한한 세상속으로의 여행을 탐닉한다. 또한 인터넷 공간 안에서 대다수의 우리는 정보를 소비하고 재생산하는 주체다. 우리는 수많은 정보를 수집하고 판단하고 소비하는 주체로서, 생산하기보다는 정보를 감별하고 더하는 능력을 요구받는다. 잘못 수합된 정보들은 정보의 왜곡을 발생시키고 때론 일종의 폭력으로 소비되고 또 재생산되기도 한다. 그리고 이것은 때로 물리적인 현실 공간에서 실력행사를 하기도 한다. 다양함과 다채로움의 이면에는 쉽게 알아채기 힘든 어려움이 존재한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