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오선영: Alive

  • 전시분류

    개인

  • 전시기간

    2021-12-04 ~ 2021-12-17

  • 참여작가

    오선영

  • 전시 장소

    0 갤러리

  • 유/무료

    무료

  • 문의처

    01089420039

  • 홈페이지

    http://000gallery.com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오선영은 지극히 ‘주관적’이다. 이 사실은 조금도 의심의 여지가 없고 동시에 모든 사람에게 적용된다. 오선영의 작업은 철저히 ‘개인적’이다. 이 역시 조금도 의심의 여지가 없고 동시에 모든 이에게 적용된다. 동의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이미 개인이 상실된 사회의 관념 또는 객관성에 관한 논의여야 할 것이다. 주관적인 ‘나’, 한 개인으로서 ‘나’의 삶은 모든 것의 전제가 된다. 개인으로부터 비롯되지 않은 것은 없다. 그런데 문득 ‘나’는 온전히 ‘나’로부터 비롯된 삶을 살고 있는가? 당신은 그 누구의 무엇도 아닌 철저히 자신의 삶을 살아본 적이 있는가?


오선영은 이번 전시 < Alive >에서 온전히 개인적인 ‘나’ 자신으로 살기 위해 숨을 쉰다. 숨을 쉬는 것 외에 그 어떤 행위도 하지 않는다. 안정적인 호흡을 하기 위해 온전히 집중하고 노력한다. 한마디로 잘 ‘살아 있’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그런데 그 ‘살아 있’기는 당연하거나 자연스럽지 않고 오히려 절실하다. 가장 원초적이지만 가장 절박하고 무의식적이지만 특별히 의식적이다. 전시장에는 ‘오선영이 살아있음’ 그 자체만이 있다. 그런데 이 ‘살아있음’은 동시에 ‘함께’ 살아있다. 숨을 쉬는 이는 오선영뿐만이 아니다. 전시장 안의 관객들은 필연적으로 숨을 쉴 것이고 그렇게 모두는 지극히 개인적으로 함께 살아 있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는 살아있는 오선영을 향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말할지 모른다. 그 말이 맞는다면 안타깝게도 그는 자신의 삶에서 꽤 많은 시간을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보내야 한다. 그러나 숨을 의식하지 못한 채 무언가를 해야 하는 삶은 그렇지 않은 순간에 숨을 놓치기 쉽다. 스스로를 위해 온전히 자신의 호흡에 맞춰 숨을 쉬는 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숨만 쉬어도 괜찮다”, 오선영이 마지막에 내뱉은 말처럼.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