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사이언스 4인전

  • 전시분류

    단체

  • 전시기간

    2018-01-25 ~ 2018-02-07

  • 참여작가

    이영훈,전성규, 우창훈, 이강성

  • 전시 장소

    아트스페이스퀄리아

  • 유/무료

    무료

  • 문의처

    02-379-4648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Sciensense ('사이언센스 4인전)'전성규, 이영훈, 우창훈, 이강성 1.11~1.24


사이언센스(ScienSense)전

모든 일은 시공간 속에서 생겨나고 사라지며 출현한다. 격동하는 그 현상들을 특화시켜 이해의 차원에서 표현하기 위해 사람들은 관점의 틀을 만들어서 그 안에서 사건의 면모들을 분쇄하고 재배열한다. 종교의 방식, 인문학의 시선, 과학의 접근, 예술의 형식 등으로 재구성된 시공간의 역사는 각기 다른 특성들을 갖는다. 예전의 방식들은 대개 하나의 범주 안에서 존재들의 변화에 대한 정의의 규격화를 완성시키고자 하였다. 현대는 다양한 범주의 상호간섭을 엮어서 다각화된 층위의 표현을 만들어내는 흐름을 갖는다.

현대과학은 시공간의 다양한 면모들을 밝혀내고 있다. 때로는 보편적 상식을 넘어서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모순적 상황을 갖는 시공간의 양상들은 엄연히 사실로서 우리의 삶을 구성하는 구성요소로서 기능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현대과학이 제시하는 삶과 인식의 양상들을 반영하고 예술적 상상력의 도약을 결합한 표현들을 추구하는 4인의 작품들로 조직되었다. 

우창훈, 이강성, 이영훈, 전성규는 복잡하게 뒤얽혀 있는 현대적 시공간의 교섭들을 화면의 장으로 현현하기 위한 풍부한 표현적 전략과 태도들을 구사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각 작품들의 면면들을 통해 현대 물리학, 수학 등의 과학이 열어 놓은 세계상과 접목된 시공간과 존재들의 섭동적 모습들을 관람자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의도를 갖고 있다. 예술화된 현대적 시공간의 표현들로 이루어진 각 작품들을 통해 우리들은 열린 인식의 태도에서 삶의 현실적 기반으로서의 시간과 공간을 톺아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영훈(작가, 미술이론가)





우창훈, 화합 91cm X 65.2cm, Oil on canvas



  





이강성  sc-09580




이영훈 <안과 밖>, 72.7 x 60.6cm, Acrylic on canvas, 2013




전성규  Hidden Passage170604, 72.7x60.6cm, acrylic on canvas, 2017



우창훈
광성고등학교, 중앙대학교 회화학과 졸업
- 업로드 작품 이미지 정보 :
제목: 화합 (91cm X 65.2cm, Oil on canvas)
2017년 제 19회 개인전 (리홀 갤러리, 서울)
2017년 제 18회 개인전 (퀄리아 아트스페이스 갤러리, 서울) 2016년 제 17회 개인전 (일조원 갤러리, 서울)
2016년 제 16회 개인전 (팔레드서울, 서울)
2015년 제 15회 개인전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2014. Karlsruhe Art Fair (칼스루에 아트페어, 독일)
2013. Scope Miami Art Fair (아트 마이애미, 미국)
2013. Koln Art Fair (퀼른 아트페어, 독일)
2013. Art Hamptons. New York. (햄튼 뉴욕 아트페어. 미국)
2013. Hong Kong Contemporary (홍콩 컨템포러리. 홍콩)
2012. Context Art Miami / Art Asia Miami (컨텍스트 아트 마이애미. 미국)



[작가노트]
양자계 (量子界 - Quantum System): 미시세계(微視世界)와 일상계(巨視世界)의 차이를 이해하기 위한 예술적 시도가 나의 작업이다.
고유한 존재가 있다는 사실성과 형상성, 혼돈의 존재로의 충첩성과 혼돈(Chaos).
두 존재가 실재하기도 하고 실재하지 않을 수 있다.
두 존재가 맞기도 하고 틀리기도 하다.
또한 두 존재가 둘 다 아니기도 하다.
이 모든 존재의 시공은 다차원의 세계에 녹아있다.

 자유롭고 가벼워진 영혼이 만들어낸 환희의 세계
신항섭(미술평론가)
그가 제시해온 비물질적인 세계는 우연적이거나 상상의 소산이 아니다. 필연적이고 실제적이다. 그의 작품에 표현되는 갖가지 이미지들은 미분화된 세포의 형태를 가진다. 세포와 같은 작은 단위의 이미지가 연속적으로 이어지면서 프랙탈의 형상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최근 작업은 여기에서 한 걸음 진전하여 빛의 효과를 생체에너지, 즉 기운과 결합시킴으로써 또 다른 차원의 조형세계로 진입하고 있다. 더불어 한민족의 뿌리, 즉 나의 정체성 그 근원에 대한 관심으로부터 비롯된 새로운 제재로 조형적인 지평을 확장해가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시각은 이전의 작업연장선상에서 진행되고 있다. 조형적으로는 기본적인 패턴을 유지하는 가운데 빛의 개입으로 인한 보다 풍부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새로운 제재의 도입은 나와 세상과의 관계를 보다 긴밀히 변화시키는 계기가 되고 있다.
빛에 대한 관심은 결과적으로 생체에너지 또는 의식의 흐름에서 시작되는 비물질적인 이미지 에 대한 또 다른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자연계의 모든 생명체는 빛, 즉 태양으로부터 연원한다. 생명체가 발산하는 기운은 모두 빛의 작용에 의해 이루어진다. 이러한 자연의 법칙 또는 원리를 작업에 적용함으로써 이전보다 한층 발랄하고 경쾌하며 미적 쾌감을 증진시키는 이미지로 만들어놓았다.
최근 작업은 확실히 이전보다 시각적인 즐거움이 증가하고 있다. 모든 형체가 마치 해바라기 처럼 빛을 간구하듯이 생명의 기운을 제공하는 광원을 향하고 있다. 여기에는 새로운 감동이 존재한다. 빛과 생체에너지로서의 기운이 만남으로써 한층 명료하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변화하면서 더욱 광활한 조형의 변주를 모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의 작업에서 빛은 생체에너지를 더욱 활성화시키는데 기능한다. 일련의 최근 작업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가운데 하나는 조형공간이 이전보다 쾌적하게 느껴진다는 점이다. 이는 빛에 의해 밝아진 색조의 영향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그보다는 제재가 달라지는데 따른 자연스러운 변화일 것이다.
 

이강성

인간의 삶이란 사회라는 틀 안에 갇혀있다. 자유를 갈망하고 스스로의 삶이라고 여기지만 실상은 눈에 보이지 않는 제약과 이끔에 의해 밀쳐지고 이끌려진다. 때로는 벗어나기도 하지만 집단적 움직임으로 다시 회귀하며, 집단적 움직임은 개인적 움직임에 의해 결정된다. 마치 저 하늘을 아름답게 뒤덮은 새 떼의 춤처럼.

 

광운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졸업(공학박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졸업(음악석사)

전시

2009 인천세계도시축전, INDAF,‘나무의 시간

2014 아르코미술관, DynamicStructure & Fluid, ‘기억의 흐름

2014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매트릭스: 수학_ 순수에의 동경과 심연, ‘선택의계





이영훈


-1×1의 세상

지하철을 타고가다 머리를 들어 날선 햇빛을 본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서 위층에 발을 디딘다.

몽골의 초원을 헐떡거리며 올라가고 바이칼 호수의 수면은 오목하게 하늘을 받는다.

마리아나 해구의 비티아스 해연을 등정하고 에베레스트의 눈발 날리는 꼭대기는 잠수정을 타고 도착한다.

남극은 북극과 만나고 적도는 갈라져 마주본다.

등 뒤의 것은 똑바로 보이고 저 멀리 있는 것은 내 등 뒤에 있다.

앞으로 걸어가 내 얼굴을 본다.

멀리 떨어져 있어 만지고 앞에 있는 곳은 가야할 곳이다.

가까이 있는 것은 멀리 있고 멀리 있는 곳은 지금 발밑에 있다.

다가올 일을 기억하고 경험했던 것을 추측한다.

없어진 것이 눈앞에 있고 있는 것을 떠올리며 바라볼 것을 본다.

가야할 곳을 가있고 있는 곳을 갔었다.

생각하는 것을 추억하고 지금 있는 것에 설렌다.

마셔서 마실 것이고 먹어야 할 것을 냄새 맡는다.

간지러워 긁어서 긁을 것이고 긁을 곳은 시원하다.

잠자서 눈을 뜨고 깨어 있어 꿈꾼다.

달려가고 있어 정좌하며 두발을 가지런히 해서 빠르다.

떨면서도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는데 흔들린다.

묶어서 흔들리고 묶은 진동은 묶인다.

생각은 손으로 만져지고 들고 있는 물건이 올려진 저울대는 올려놓아야 할 무게를 보여준다.

손에 닿아있는 것은 보이지 않고 나는 생각한다.

마음의 껍질은 먼지가 앉을 곳도 없으면서도 도달할 수 없는 가장 깊은 곳을 가지면서 드러난다.

담으면서 쏟아내고 부으면서 찬다. 

보여 지면서 보이지 않고 보이지 않으면서 보인다. 

볼 수 없어서 볼 수 있고 볼 수 없어서 볼 수 있다.

우주를 나누어 모았더니 티끌 보다 작고 우주의 모든 티끌을 모았더니 우주보다 크다.

여기에 있으면 저기에 가있고 그 곳에 있으면서 여기에 있다.

누가 어디쯤 있는지 알려하면 언제 도착할지 알 수 없고 언제 도착할지 알려하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

주사위를 던지면 세상은 그렇게 되고 세상이 저렇게 되려하면 주사위를 던져야 한다.



약력


서울대학교 회화과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 박사졸업(서양화 전공) 


개인전 18회 (통인옥션 갤러리 2017외)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