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이성자 :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이성자: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
2018-03-22 ~ 2018-07-29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 2전시실, 중앙홀



■ 전시개요

전 시 명 《이성자: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
일    시 2018. 3. 22. ~ 7. 29.
장    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2전시실, 중앙홀
작품부문 회화, 판화 등 127점, 아카이브(포스터, 드로잉, 목판, 모자이크, 도록 등)
   
        
■ 전시해설

일    시 2018. 3. 22. ~ 7. 29. 
정기해설 13:00


■ 학술행사

일   시 2018. 5. 11. 오후 2시~6시(예정)
장   소 과천관 소강당
내   용 이성자의 작품세계(패널 4인)

■ 큐레이터 토크 

일   시 4. 7.(토), 5. 26.(토) 오후 1시


※ 상기 일정은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세부 일정은 추후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www.mmca.go.kr)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천사의 땅, 1958,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개인소장



이성자 작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고 한국 근현대기 대가 조명 
  - 《신여성 도착하다》전을 시작으로 여성미술가에 대한 집중 조망 

끊임없이 변화와 실험을 거듭한 작가의 60년에 걸친 작업 여정
  - 회화, 판화 등 127점 및 아카이브 등 이성자 작가의 작품세계 총망라
  - 2018년 3월 22일(목)부터 7월 29일(일)까지 과천관에서 개최




장애없는 세계, 1968, 캔버스에 유채, 116x89cm, 개인소장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이성자: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전을 3월 22일(목)부터 7월 29일(일)까지 과천관에서 개최한다. 

《이성자: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은 이성자(1918~2009)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고 《신여성 도착하다》전을 시작으로 그동안 상대적으로 덜 조명 받아온 한국 여성미술가들을 연구하고 조망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작가의 작품제목에서 차용한 본 전시명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은 이성자의 행적과 작품세계의 개념을 아우른다. 작가에게 프랑스와 한국은 지구 반대편에 위치하는 극지로서 서로 대립되는 요소이자 조화를 이루어야 하는 상징적인 공간으로 작용한다. 




음과 양 7월, 75, 1975, 캔버스에 아크릴릭, 200x200cm, 개인소장



이성자는 1951년에 도불하여 프랑스에서 회화의 기초를 배우면서 작가의 길을 걸었다. 파리 아카데미 그랑드 쇼미에르 (Académie de la Grande Chaumière)에서 회화의 기초를 배웠고 주변 여행을 통해 경험과 안목을 높이면서 작품세계를 확장해 갔다. 개인전 80여회, 그룹전 300회 이상을 개최하였고 파리에서는 주로 유화를, 프랑스 남부 투레트의 작업실‘은하수’에서는 판화를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서는 도자를 다루는 등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으로 60여년을 작업했다.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 1월 4, 90, 1990, 캔버스에 아크릴릭, 150x150cm,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소장



1950년대 도불한 작가 중 유일하게 미술전공을 하지 않고 프랑스에 건너간 이성자는 기법과 표현에서는 철저하게 프랑스 화단의 영향 아래 있었다. 그러나 타국이었기에 작가가 택한 소재와 주제는 오히려 더 한국적이었고, 주로 어린 시절 개인의 경험과 기억에서 출발했다. 작가는‘동양과 서양’, ‘정신과 물질’, ‘자연과 인공’, ‘자연과 기계’ 등 대립적인 요소들의 조화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고자 했으며, 이것은 곧 60여 년간 작품세계의 주요개념이자 철학으로 자리하였다. 특히 이성자는 작품에 철학이 있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작가는 당시 프랑스 화단의 모더니즘을 그대로 수용하는 대신에 철저하게 자신의 주관과 의지로 작품 양식과 소재를 선택하여 자신의 심경과 철학을 화폭에 담았다. 




은하수에 있는 나의 궁전 3월, 2000, 2000,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x195cm, 개인소장



이번 전시는 작가의 시기별 대표작을 네 개의 주제로 나누어 구성하였고, 회화뿐만 아니라 판화와 병행하여 작품세계 변화의 궤를 동시에 볼 수 있도록 하였다.  초기 1950년대 ‘조형탐색기’, 1960년대 ‘여성과 대지’, 1970년대 ‘음과 양’, 1980년대부터 작고할 때까지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로 크게 구분하였다. 특히 1988년 국립현대미술관 개인전 이후 작고할 때까지 제작한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 시리즈와 <우주>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와함께 작가가 “내 인생의 완성을 시도한 작품”이라고 표현한 투레트의 아틀리에 ‘은하수’를 본뜬 아카이브 공간에서 작가 인터뷰를 만나볼 수 있다.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총 127점의 작품들은 변화와 실험을 거듭한 이성자 작가의 작품세계와 작가정신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며 “이 전시를 통해 국제적인 흐름과 입체적인 시각에서 한국미술사의 지평을 넓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