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세종 컬렉터 스토리Ⅱ : 인영 문웅_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세종 컬렉터 스토리Ⅱ : 인영 문웅”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개최

● 기간 : 11월 10일(화) ~ 11월 29일(일) 
● 장소 :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2관

- ‘세종 컬렉터 스토리’ 두 번째 전시로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개최
- 컬렉터 문웅(전 호서대 교수)이 평생 모은 서화미술 3000여 점 중 작품 120여 점 공개
-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시장 활성화에 기여


 전시명
 세종 컬렉터 스토리Ⅱ : 인영 문웅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전시기간
 2020년 11월 10일(화) ~ 11월 29일(일) 

 개막식
 2020년 11월 10일(화) 17:00 

 연계 프로그램
 컬렉터와의 대화  11월 21일(토) 14:00~16:00 

 전시장소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2관

 전시구성
 1. 산과 바다에
 2. 사람과 삶
 3. 정중동, 동중정 (靜中動, 動中靜)
 4. 서화 미술 일체
 5. 컬렉션 속의 컬렉션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은 2020년 11월 10일(화)부터 29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 2관에서 ‘세종 컬렉터 스토리’ 두 번째 전시로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컬렉터 문웅(전 호서대 교수)이 평생 모은 서화미술 3000여 점 중 작품 120여 점을 공개한다. 주요 작가는 오윤, 홍성담, 오지호, 배동신, 이응노, 박고석, 이대원, 우제길, 민웨아웅, 하리 마이어, 랄프 플렉, 구본창, 이성자, 문신, 이돈흥, 송운회 등이다. 

■ 컬렉터-작품 스토리 집중 조명
‘세종 컬렉터 스토리’는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2019년 시작된 세종문화회관의 기획전시 시리즈다. 그 두 번째 주자인 문웅 박사는 컬렉션을 통한 작가 후원을 50여 년간 지속해 오고 있으며 신진작가를 위한 인영미술상을 17년째 시상 중이다. 이렇듯 예술 후원에 힘을 기울여온 문 박사이기에 그가 소장한 모든 작품에는 컬렉터와의 특별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 

전시의 제목인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역시 작가 홍성담이 문 박사에게 보내온 옥중편지에서 인용했다. 민주화운동으로 옥살이를 하던 홍 작가가 감옥에서 심은 나팔꽃을 편지에 동봉하며 꽃의 붉은색이 변하기 전에 편지가 도달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것이다. 이 글귀에서 엿보이는 컬렉터와 작가 간의 각별하고 애틋한 정서는 문웅 컬렉션 전반에 녹아들어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각각의 작가, 작품에 얽힌 컬렉터와의 이 같은 사연을 입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컬렉터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의 계기를 마련한다. 문웅 컬렉션은 작품 및 작가에 대한 사랑, 안목, 그리고 돈의 삼위일체다.

■ 동서고금 아우르는 100여 점 작품 주제별로 전시
문웅 컬렉션의 또 다른 특별한 점은 현대미술부터 고서화까지 특정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넓은 스펙트럼을 가졌다는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도 시대와 장르의 경계를 허물고 작품을 주제별로 구분해 전시한다. 유사한 주제가 시대와 장르, 매체에 따라 달리 표현되는 방식을 관찰할 수 있어 관람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첫 번째와 두 번째 섹션인 ‘산과 바다에’와 ‘사람과 삶’에서는 풍경과 사회상을 그린 작품들이 전시된다. 오지호의 <해경>, 오윤의 <12세면 숙녀예요>, 홍성담의 <야간작업>, <농토>, 배동신의 <자화상>, 이응노의 <무제>, 김녕만의 <모정>, 민웨아웅(Min Wae Aung)의 <Orange River Bank>, 하리 마이어(Harry Meyer)의 <알프스 풍경>, 랄프 플렉(Ralph Fleck)의 <STADIUM (WM)291 Ⅸ> 등이 대표적이다. 

세 번째 섹션 ‘정중동, 동중정(靜中動, 動中靜)’은 움직임과 멈춤을 생동감 있게 그려낸 작품들을 모았다. 주요작으로는 김종학의 <할미꽃>, 배동신의 <정물>, 박대성의 <감>, 이응노의 <소>, 임직순의 <소녀상>, 구본창의 <꼭두> 등이 있다.
네 번째 ‘서화미술 일체’에서는 미술과 서예의 접점을 제시해 서화의 전통성뿐 아니라 현재성을 일깨운다. A.R 펭크의 <Auge Standart-West>, 김환기의 <무제>와 <달밤의 화실>, 이응노의 <천추만세> 등의 회화 작품과 함께 원교 이광사, 추사 김정희, 창암 이삼만, 설주 송운회, 소전 손재형, 학정 이돈흥 등의 서예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 다섯 번째로 ‘컬렉션 속의 컬렉션’은 컬렉터의 작가 후원자로서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주는 아카이브 작품으로 구성된다. 이대원의 <농원>, 강연균의 <누드>, 김흥수의 <여인상> 등과 함께 문 박사가 모아온 작가들의 스케치북, 앨범 등이 공개된다. 

세종문화회관 김성규 사장은 이번 전시가 전례 없는 팬데믹 사태로 얼어붙은 미술 시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시를 총괄한 이동국 큐레이터는 컬렉션과 긴밀히 연관된 컬렉터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기획된 이번 전시가 예술과 삶이 결국 하나라는 사실을 고찰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최대 3,000원 할인쿠폰 카카오톡으로 발급
전시는 20일간 휴관일 없이 운영되며, 만 19세 이상은 5,000원, 청소년 및 군인은 3,000원, 미취학 아동은 1,000원에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티켓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예매하거나 전시기간 중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현장 구매 가능하다. 현장 구매 시 예술경영지원센터에서 발급하는 관람료 할인 쿠폰을 적용받을 수 있다. 만 19세 이상 일반 관람권은 3,000원, 청소년 및 군인은 2,000원을 각각 할인받을 수 있다. 할인 쿠폰은 카카오톡 ‘미술전시관람료지원’ 채널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문의 399-1000. ■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