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2019바다미술제 Sea Art Festival 2019

편집부

2019바다미술제
Sea Art Festival 2019
9.28 - 10.27 다대포해수욕장
Dadaepo beach


2017바다미술제 전경
Sea Art Festival 2017, installation view at the Dadaepo beach. Courtesy of Busan Biennale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27일까지 30일간 부산의 다대포해수욕장에서 ‘상심의 바다(Sea of Heartbreak)’를 주제로 2019바다미술제를 개최한다. 이번 바다미술제는 환경과 삶에 대한 고민을 인류의 역사와 함께 유구한 시간을 거쳐온 바다에서 예술의 언어로 풀어내고자 한다. 약 12개국 30명 내외의 작가가 참여하게 될 2019바다미술제의 전시 타이틀은 싱어송라이터 돈 깁슨이 1961년에 발표한 명곡 <Sea of Heartbreak(상심의 바다)>에서 착안한 것이다. 노래 속 바다가 실연의 아픔을 은유하는 공간이라면, 이번 전시를 통해 조명하는 ‘상심의 바다’는 자연환경이자 생태, 삶의 터전 등 다층적 의미를 가진 공간을 의미한다. 2019바다미술제는 훼손된 자연환경이 야기시키는 문제들을 제기하고 이를 개인과 사회, 인류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그 이면에 존재하는 상처를 들여다볼 것이다. 전시는 아시아 국가 중심의 작가들이 출품한 작품들을 통해 예술의 언어로 표현하고 관람객들과 공유함으로써, 의식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Sea Art Festival 2019 pays attention to ‘sea.’ In other words, the exhibition theme was developed around the issues of ‘environment,’ and ‘eco-system’ upon which our livelihoods are depended and other various issues derived from them. It suggests artists from the countries where share same body of water take sea as common issue.
The exhibition is composed of three sections that employ the ways of participation by large number of viewers to talk and communicate about issues intimately connected to lives. Sea Art Festival 2019 not only celebrates the arts but also provides a platform on which ‘healing’ may co-exist through ‘Ecology,’ ‘Environment,’ and ‘Regeneration.’ The participants and the viewers alike will get hands on experience and feel the ecology and environment in this genuine festival.
The awareness of the ecological and environmental issues among other social problems, would create impact to draw attention to Sea Art Festival again. Furthermore, this would also bring in more citizens the arts who had not paid much attention. As a result, contemporary art would show its positive function contributing for people to improve their lives become self-reflective.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