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32)명품과 검증된 블루칩에 집중하며 융합형 컬렉션 만든 ‘투톱’ 이건희-홍라희

이영란

하단에 국문 콘텐츠가 있습니다.
Korean-English translation by Yerim Choi

Olafur Eliason’s Rainbow Assembly, made water and light, was put on a halt to its display in February 2017. Just as the iridescent, intangible artwork evaporated, Ra-hee Hong, the director of Leeum, Samsung Museum of Art,  promptly resigned from all of her positions. Even after her husband, Chairman Lee Kun-hee, collapsed due to a heart attack in May 2014, she actively pursued her career, such as initiating projects such as “Beyond and Between,” “Exquisite and Precious: The Splendor of Korean Art,” and “A Homage to Korean Architecture: Wisdom of the Earth,” thwarted by political corruption allegations at Samsung’s  Currently, Currently, Hong only holds some prestigious positions such as the chairwoman of the New York DIA Art Foundation. Due to her absence, Leeum has been providing permanent exhibitions, mystifying the projections of the museum. 


이건희 회장, 홍라희 리움 전 관장 부부

Despite the various strains such as the creation of slush funds, Korea’s modern art collecting history and the contributions that Hong and Lee had made are inseparable. Especially, the quantity and quality of the collection encompassing ancient and modern art are unrivaled, not only domestically but in Asia as well. Although the number of super-collectors in Asia has been soaring recently, the 40-year-long trajectory of Samsung's second-generation couple cannot be defeated. 

Unlike Lee, who quietly continued his collection while purchasing expensive antiques, Hong Ra-hee's move used to be a role model, greatly affecting the art and business circles. Most business owners followed suit, paying keen attention to Hong's every move. In the international arena, she was not only the “first lady” of Samsung but also the spotlight of attention as an influential museum director. Art News annually enlisted Hong on the '200 Collectors of the World.' 

Despite Hong and Lee’s impact on the modern art collecting field, it lacks publicity, which can also be reflected in Samsung’s punctilious corporate culture. In addition, the Korean government’s hostile view on artwork collections, causing the general public to be more unaware of the couple’s impact. However, it is illogical of Lee to be discreet with his public exhibitions. It also runs counter to Lee's self-declaration of the core mission as 'leading culture and communicating with the public.'

However, some insight to the company’s manufacturing system, origin, and ideals that the company is constructed under is documented by the vice director of Ho-Am art museum and under the wing of the Lee’s for 20 years. In his book, Lee Collection, the author recollects the contrasting father-son approach to art. THe father valued discipline, causing his to not indulge in spending significant amounts of money on . This does not, however, undermine the fact that the father collected various national treasures, though he did ruthlessly turn down dealers who would put up exorbitant prices. Additionally, he valued his artwork, as it is stated that when he acquired the Crown of Gaya, he put his undivided attention on it, focusing his everyday activities in protecting the “safety” of this national treasure. Also, he collected sculptures from Bourdelle, Maillol, and Henry Moore, and even invested in Korean sculptors. He annually attended national exhibitions without question, and took an interest in artwork that don’t necessarily have significant name value. 

Unlike his father, Lee Kun-hee was dedicated in collecting valuable artwork, for he was devoted in creating a prestigious collection. He conspicuously increased the number of national treasures from 21 to 100, and wherever there was a masterpiece, his staff would be there, and willingly spending gargantuan amounts of money in order to acquire them. Due to the growing influence of the company, Lee was able to obtain various goods, such as Chunghwa Baekja, in foreign auctions. Also during this time, he was able to collect various valuable artifacts from Jeong Seon. 

Alongside her husband’s focus on valuing high-branded artwork, Hong also actively pursued artworks from notable in artists and masterpieces. Due to her stud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as an Applied Arts major, since her introduction to the family, she was taken under the wings of her father-in-law and was appointed as the director of Hoam Art Museum in 1995.  To figure the direction and the boundaries of the museum, Lee appointed Dr. Kim Hong-nam (Ewha Womans University) and Dr. Song Mi-sook (Sungshin Women's University) as advisors and sought advice. Also, she initiated collaborations with foreign museums under the medium of collections.

Leeum's collection of contemporary Korean art includes leading artists from Korean art history, including Koo Bon-woong, Lee In-sung, Kim Hwan-ki, Park Soo-geun, Lee Joong-sup, Jang Wook-jin, Yoo Young-guk, Seo Se-ok, Park Seo-bo, Lee Woo-hwan, Yoon Hyung-keun, Lee Geon-yong and Park Yi-so. They also included sculptures of Kim Jong-young, Jon Bae, Song Young-soo and Lee Soo-kyung, as well as photos and videos of Kang Hong-koo, Kim A-ta and Kim Soo-ja. The museum also collected works by young artists such as Lee Dong-ki, Kwon Oh-sang, Hwang Sun-ram, Jeong Yeon-doo and Yang Hye-kyu. Alongside the vast display of Korean artists, Leeum presented diverse contemporary western art, from surrealism, abstract expressionism, conceptualism, and pop art. 

The main core of the museum is comprised of sketches by Arshile Gorky, informel artist Jean Dubuffet, abstract expressionist Mark Rothko, and Josef Albers’ work from the 1950s and 60s. Hong especially cherishes Mark Rothko’s pieces, in which she paid 2 million dollars a piece for her four piece, consisted of three in his prime and one of his final pieces. Other attractions of the museum include paintings from Willem de Kooning, Joan Mitchell,  abstract pieces from Ad Reinhardt, and Louise Bourgeois’ Maman. Cy Twombly’s project that symbolizes unconsciousness through indecipherable handwriting is not only presented in Leeum, but is also in Hong and Lee’s personal collection. Also, they were able to collect pieces from artists such as Andy Warhol, Jean-Michel Basquiat, Matthew Barney, Ed Ruscha, Alexander Calder, Frank Stella, and Jeff Koons. 

In European contemporary art, he collected pieces from artists such as Alberto Giacometti, Sigmar Polke, Gerhard Richter, and Damien Hirst. The museum also acquired artwork from Asian artists such as Yayoi Kusama, Takashi Murakami, and Zeng Fanzhi. Due to the sundry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t posed questions regarding the justification of a collection, for it didn’t necessarily focus on a central theme, causing critics calling out the lack of unity of the collection. 

To this critique, an official stated how this museum focuses on Korean art with the collaboration of other international art projects, and this should be the perspective in which the collection should be viewed. One expert commented, “There is a faint line of similarities that intertwines the pieces in the collection,” whereas another expert qualified their lack of unity in theme by stating how the museum had a late start in comparison to others, but praised the collection as being irreplaceable. 

Nevertheless, Hong and Lee’s accomplishment of creating a collection is a significant asset, given that there are no other competitors. It should be in consideration that they should use the assets to inform the public and expand the horizons of art in Korea. Therefore, Leeum should not be run by a singly entity, but rather a system. Every Korean long for the flourishing of the collection, for Leeum is Korea’s face and representation in the international scope.


청자철채상감 초문매병, 고려 12세기, 리움컬렉션, 리움 웹사이트

2017년 2월을 끝으로 모든 것이 안개 속으로 들어갔다. 덴마크 작가 올라퍼 엘리아슨이 물과 빛으로 영롱한 무지개 벽을 만들며 비물질적 이미지를 선보인 전시가 마지막이었다. 이 장엄한 이벤트 후 홍라희 삼성미술관리움 관장은 돌연 관장직에서 물러나며 모든 활동을 접었다. 남편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014년 5월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에도 ‘10주년 기념전-교감’ ‘세밀가귀’ ‘한국건축예찬’전을 개최하는 등 활발히 활동했지만 삼성 수뇌부의 정치스캔들은 그의 퇴진을 불러오고 말았다. 현재 홍 관장에겐 뉴욕 DIA재단 이사 등 몇몇 명예직만 남아 있는 상태다. 공들여 준비한 기획전들을 취소하고, 2년째 상설전시만 열고 있는 리움의 향방도 안개 속이다.

하지만 근대 이후 한국의 아트컬렉터를 논한다면 이 두 사람을 빼놓고선 얘기가 안 된다. 비자금 조성 등 여러 얼룩과는 별개로, 이건희 홍라희 부부가 일궈낸 아트컬렉션과 패트론으로서의 역할은 주목할 수밖에 없다. 특히 고미술에서 현대미술까지 아우르는 컬렉션의 양과 질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정상급이다. 최근들어 아시아 슈퍼컬렉터가 급증하고 있지만 삼성의 오너 2세 부부의 40년 궤적은 괄목할 만 하다. 남편은 고미술, 부인은 근현대미술을 수집하며 ‘투톱’ 시스템을 구축한 것도 이채롭다.

값비싼 골동유물을 구입하면서도 조용히 컬렉션을 이어간 이 회장과는 달리, 홍라희 관장의 행보는 미술계와 재계에 큰 영향을 미치며 롤모델이 되곤 했다. 대다수 재계 안주인들은 홍 관장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그 뒤를 쫓았다. 국제무대에서도 마담 홍 리(Hong Lee)는 유력기업 삼성의 세련된 안주인이자, 영향력 있는 뮤지엄 디렉터로 주시의 대상이었다. 아트뉴스는 ‘세계의 200대 컬렉터’에 매년 홍 관장을 올리곤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성의 컬렉션스토리는 별로 연구된 바가 없다. 책자며 논문을 찾아보기 어렵다. 리움 웹사이트도 꼭 밝혀야 할 사항만 공개해, 그 내막은 늘 베일에 싸여 있다. 매사 철저히 몸을 사리는 삼성의 기업문화 때문일 것이다. 또 ‘미술품 컬렉션’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국내의 따가운 시선도 작용했을 듯하다. 하지만 재단을 설립해 수집품을 공공의 것으로 내놓았으면서도 여전히 폐쇄적 태도를 고집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리움 스스로 핵심미션을 ‘문화를 선도하고, 대중과 소통하는 것’이라 공표한 것과도 배치된다.

그나마 1976년부터 20년간 호암미술관에 재직하며 이병철-이건희 부자(父子)의 고미술 수집을 지근거리에서 챙겼던 이종선 부관장이 『리 컬렉션』이란 책을 펴내 아쉬움을 달래준다. 저자는 책에서 삼성가의 수집스토리와 뮤지엄 설립과정을 들려주고 있다. 이병철, 이건희 회장의 수집철학도 비교했다. 선비처럼 절제를 중시했던 이병철 회장은 명품이라 하더라도 값을 너무 비싸게 부르면 두 번 다시 눈길을 주지 않았다. 반면에 ‘국보 100점 프로젝트’를 강하게 밀어붙였던 이건희 회장은 ‘걸작이라면 가격 불문하고 산다’는 입장이었다. 선대 회장은 <청자상감 매병>, <금동대탑>, <청자진사 주전자>, <군선도병풍>, <아미타삼존도(고려 불화)> 등 국보 및 보물을 다수 수집했으나, 상인들이 값을 지나치게 올리면 일절 돌아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병철 회장은 <가야금관>을 손에 넣은 뒤 뛸 듯이 기뻐하며 하루 일과를 가야금관의 안위(?)를 챙기는 것으로 시작했다. 근대 조각에도 관심이 많아 부르델과 마이욜, 헨리 무어 조각을 여러 점 사들였고, 한국 작가 조각도 매입했다. 국전이 열리면 매년 어김없이 들러, 작품을 매입하는 등 평범한 그림에도 관심을 보였다.

반면에 이건희 회장은 철저히 명품을 추구했다. “특급이 있으면 컬렉션 전체의 위상이 올라간다”며 그전까지 21점이던 국보, 보물의 숫자를 100점으로 늘리라고 지시했다. 이에 스태프들은 걸작이 있다면 어디든 찾아갔고, 엄청난 금액이라도 사들였다. 해외 경매에서 청화백자 등을 낙찰받기도 했다. 마침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업으로 쑥쑥 커가던 때라 얼마든 가능했다. 이로써 국보 37점, 보물 115점(총 152점)으로 명품이 확 늘었다.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와 <청화백자매죽문호>, <백자 달항아리> 등 귀한 유물들이 이때 수집됐다.



마크 로스코, 무제, 1962, 리움 컬렉션, 리움 웹사이트

삼성전자가 ‘명품 TV’를 출시하며 명품주의를 추구했듯 홍 관장 또한 국내외 유명작가의 명품급 작품을 사들이는 데 힘을 쏟았다. 서울대 응용미술학과 전공자로, 일찍이 시아버지로부터 개인지도를 받았던 그는 1995년 호암미술관 관장으로 취임하며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뒤에서 숨지 말고 책임껏 일해보라”며 남편이 등을 떠밀었다는 게 첫 일성이었다. 그는 김홍남(당시 이화여대 교수), 송미숙(성신여대 교수) 씨를 자문으로 위촉하고 조언을 구했다. 두 전문가는 자칫 산만해질 수 있는 삼성 아트컬렉션의 범위와 방향을 설정하고, 그에 걸맞은 작품을 수집하도록 했다. 또 컬렉션을 매개로 한 기획전과 해외뮤지엄과의 협력 등을 자문했다. 

리움의 한국근현대미술 컬렉션에는 구본웅, 이인성,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장욱진, 유영국, 서세옥, 박서보, 이우환, 윤형근, 이건용, 박이소 등 한국미술사의 대표작가들이 망라됐다. 김종영, 존배, 송영수, 이수경의 조각과 강홍구, 김아타, 김수자의 사진과 영상도 포함됐다. 이동기, 권오상, 최우람, 정연두, 양혜규 등 젊은 작가 작품도 수집했다. 그렇다면 외국 현대미술 컬렉션은 어떨까? 인상파, 입체파 작품은 없으나 초현실주의, 추상표현주의, 개념미술, 팝아트까지 범위가 꽤 광범위하다.

‘마지막 초현실주의자’로 불리는 아쉴 고르키의 1947년 스케치화를 비롯해, 앵포르멜 화가 장 드뷔페, 색면추상화가 마크 로스코와 조셉 알버스의 1950-60년대 페인팅은 리움 컬렉션의 노른자에 해당한다. 특히 마크 로스코는 전성기 작품 3점과 말기작 1점을 수집했는데 홍 관장이 가장 아끼는 그림이다. 1990년대에 각 200만 달러에 수집했는데, 요즘 같으면 쳐다도 볼 수 없는 작품들이다. 미국 추상표현주의 대표작가 윌렘 드 쿠닝과 조안 미첼의 회화, 에드 라인하르트의 기하추상, 루이스 부르주아의 <마망>도 자랑거리다. 인간의 무의식과 맞닿은 심상을 ‘쓰기’를 통해 구현한 사이 톰블리의 작품은 리움 컬렉션과는 별도로, 홍 관장과 이재용 부회장의 개인 컬렉션에도 포함됐다, 또 앤디 워홀, 장-미셸 바스키아, 매튜 바니, 에드 루샤, 알렉산더 칼더, 프랭크 스텔라, 제프 쿤스 작품도 수집했다.

유럽 현대미술 중에는 알베르토 자코메티, 지그마르 폴케, 게르하르트 리히터, 데미언 허스트의 작품을 수집했다. 쿠사마 야요이, 무라카미 다카시, 쩡판츠 등 아시아 작가도 리스트에 올랐다. 이처럼 전 세계 근현대미술이 광범위하게 망라되면서 ‘컬렉션의 특징이 무엇이냐’는 질문이 나오게 했다. 한국 고미술은 백미지만 현대미술은 백화점식으로 여러 계열을 쓸어 담듯 수집해 맥락과 계보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트렌디한 작품을 쫓느라 컬렉션의 방향을 수립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에 리움에 몸담았던 한 관계자는 “한국미술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세계 현대미술이 어우러지며 융복합 뮤지엄을 이뤘으니 그 같은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리움의 컬렉션을 하나하나 선을 그어 연결해보면 희미하나마 그물처럼 연결되는 맥락이 보인다”고 했다. 또 다른 학자는 “서구에 비해 늦게 출발한 후발주자로써 화랑 및 경매 등 2차 시장에서 유명 작품을 수집하다 보니 듬성듬성한 컬렉션이 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렇다해도 여전히 압도적이다”고 평했다. 

어쨌거나 이건희-홍라희 투톱이 일궈낸 컬렉션은 국내에 그에 필적할 만한 컬렉션이 없다는 점에서 귀중한 자산임에 틀림없다. 따라서 이 자산을 더욱 잘 활용해 예술의 지평을 넓히고, 대중에게 문화적 영감을 주는 게 관건이다. 그러기 위해선 리움은 이제 개인이 아니라, 시스템에 의해 운영되어야 한다. 한국인 모두는 리움의 컬렉션이 멋지게 꿰어지며 찬란한 빛을 발하길 소망하고 있다. 리움은 우리의 간판이자, 얼굴이니 말이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