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34)‘화장품=문화’ 강조하는 몰입형 CEO 서경배, “가업 아니었으면 미술평론가 됐을 것”

이영란

하단에 국문 콘텐츠가 있습니다.
Korean-English translation by Yerim Choi

Kyeong-bae Suh(1963-), the CEO of Amore Pacific, believes that he is more than just his occupations. Suh believes that through his company, he will be able to sell “culture.” Being the 12th overall cosmetics brand, his motivation is to create and sell the culture of beauty globally, and he thinks of his cosmetics as an outlet to do so. Being extremely intrigued with art, he would spend time during the weekend exploring and discovering new outlets of art, such as fine art, architecture, literature, and music. He especially is captivated by the idea of 'space,” for he believes that the human psyche is influenced by the area in which it is in. He enjoys going to unique spaces, such as SALK Laboratory in San Diego by Louis Khan. 


서경배 회장

Seo's favorite phrase is a korean saying: “There is an infinite sky besides the visible sky.” As the saying goes, he enjoys imagination and challenge and he is fascinated by the art that reveals the 'invisible world' as well as the visible world in front of one's eyes. Suh succeeded his father SuhSung-hwan (1924-2003), founder of Amore Pacific,  by also collecting art and carrying out cultural projects. The prior chairman helped his mother, Yoon Dok-jeong, make came down to Seoul in 1945 to establish Pacific Chemistry. Taking over the diligence of the Kaesong merchant, his father, who was a huge success with modern cosmetics, bought toiletries, jewelry and court decorations. He was then stimulated by his 40-day business trip to Europe and created the Pacific Museum in 1979. It was the second corporate museum after Handok.

The prior chairman also collected paintings of Joseon Dynasty painters Lee In-moon, Kim Soo-chul's paintings and Chun Kyung-ja. Suh also purchased a number of abstract paintings by Kim Hwan-ki and Chung Sang-hwa, but only a few people recognized them as compared to now. The son, who was watching his father's collection, also began to collect paintings when serving as a manager. If his father focused on ancient and modern art, his son expanded his spectrum to modern art. Chairman SuhKyung-bae, who had gathered the fras and LPs when he was a boy, fell in love with books after he entered Yonsei University's business department. He read history, literature, music, and art books as well as major books. Believing that 'all the answers are in the book,' he not only read the book, but he put a separate note for extra details or summaries. He also gives books as gifts occasionally, and his go-to is usually Power of Art by Simon Shama. Gallery Hyundai CEO Do Hyung-tae, who has had a close relationship with Suh for 20 years, said, 'It is very welcome to get and deliver the works of artists from abroad. Once I handed over Gerhard Richter's book, and a few months later, he asked me what it was about. I was surprised,' he said. In other words, he is a serious collector.

Suh often states that if he were not to step in the business field, he probably would have been an art critic, which is known for being quite peculiar, given his rather-romantic outlook. As soon as he finished his MBA at Cornell University, he joined the Pacific, harshly organizing the sprawling affiliate and all-in for cosmetics. When he took office as president in 1997, he was still in crisis, but overcame the crisis with R&D and globalization. Then Amore Pacific's sales and operating profit increased 10 times and almost 21 times in the first 20 years. Exports, which stood at 9.4 billion won (1996 billion U.S. dollars) in 1999, increased 181 times to 1.66 trillion won). The key was in R&D and quality innovation. As a result, the company invested in R&D by creating a new development agency in Yonging. In response, Chairman Suh personally inspected outstanding architecture in various parts of the country. In 2010, Meezium, a 26,000-square-meter high-tech research complex, finally revealed a graceful figure under the guide of architect Alvaro Siza. It was accompanied by a large sculpture of Robert Indiana chosen by Suh himself, LOVE, and the Kinetic Art of Kuala Lumpur.

This year, Suh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a 22-story and seven-basement-floor building of British architect David Chipperfield in Yongsan, Seoul. Chipperfield created a 'one beautiful object' with the uniqueness of Amore Pacific that doesn't exist anywhere in the forested downtown of the skyscraper. The single-volume structure, which is not vertically high or connected with several circles, features a white porcelain dalhang with motifs that provide a rich sense of beauty without the need for fancy techniques. In fact, there were many more colorful, more functional entries. Under the construction law, it could have been raised to the 30th floor, but some were disappointed when the 22nd floor was confirmed. Seo, however, chose the design of Chipperfield, so that the people could have a nature-centered environment. 

The 3,300-square-meter space on the first floor of the shrine and the first basement floor has the AmorePacific Museum of Art. Cultural facilities have been located in the key places where banks and others will be located. Before its official opening, APMA held an exhibition titled 'The Beginning' (2.23-3.25), which will showcase its collection. It was the venue where the long-standing collection of Suh Sung-hwan and Suh Kyung-bae will be unveiled. Works spanned from ancient times to contemporaries, and paintings, sculptures, crafts, photographs, and media art were covered. In addition, there are many foreign contemporary art, which allowed them to savor Eastern and Western art. APMA has a total of 5,000 works including 4,000 pieces of ancient and modern art and 1,000 pieces of contemporary art, 120 of which were made public to gauge the context of the collection. Among the items collected were Goryeo Buddhist paintings (Suwol Gwaneum Do), Buncheong Sagi, and white porcelain moon jars, as well as wooden ornaments.

Being centered around Suh, modern art can be classified as: 'Beauty(radiancy), 'Women(feminism), and  innovation(Advanced Media Art).' This stems from his company’s vision of pursuing women's beauty and placing emphasis on innovation and challenges. Among them are Basconcelos “Dorothy” is a high-heeled, 4.3-meter-wide pile of stainless steel pans. By giving a pot a new meaning and form, the author overthrew a traditional female figure clinging to cooking and other lyrics. Korean artist Lee Bul’s aerial sculpture expresses women's bodies in a dystopian way with various building materials, which makes them reflect on the femininity of modern times.

The next equivalent of 'Mi (beauty)' was reflected in Suh’s taste as the head of a beauty company. There were exceptionally many paintings that sparkled or glazed with glossy paintings and mirrors. Paintings using enamel glitters and glazed paint and installation art using light and metal are included in this category. Indian author Larkip Shaw's flat-screen work looked very colorful because of enamel resin and crystal, but the content was dark and violent, making it unusual. Greg Boggin, a smooth painting by Sarah Morris, “Fish” by Noh Sang-gyun, who has tens of thousands of sequins, and a painting by Giuseppe Penone, embodying black graffiti with graphite, ask, 'What is beauty today?'

Finally, the works of innovative novelty are on the same page. Raphael Rosano Hammer’s interactive art using plasma screens and Conrad Shockros' elaborate Kinetic work, which consists of metal networks and halogen lighting, are high-tech art that surpasses human perception. In addition, Leo Villarial's LED work “Cylinder” is a masterpiece that represents APMA, along with a grandiose work by Ruffden on the fifth floor. Other minimalist works by Donald Judd, Blair Sherman, Ugo Rondinone and American Pop Artists Couss “Companion” were also on the collection list. They also included videos of Moon Kyung-won, Jun Joon-ho and Douglas Gordon, as well as photos of Koo Bon-chang, Bae Byung-woo and Ryan Shudi. Because there are a variety of different works, it lacks unity and the distinction of notable work, especially that of Kwang-taek Ko. 

Suh, who re-established the AmorePacific Museum in 2009, looked through the global art scene at the time and collected many works, including some exorbitant ones. He also featured research funds at the LA County Museum of Art and the British Museum. In response, 'Art News' of the U.S. named him the '200 Most Collectors of the World' in 2015 and 16. However, Suh, who has a kind and quiet personality, refuses to show up. In fact, after the collection was fully equipped, Jeon Seung-chang, the director of the museum, entrusted the staff of the museum to display and collect works. Now, the question lies on whether Amore Pacific can live up to the expectations that it had of Yongsan and its grandiose. 


라킵 쇼, 인도인 두명과 함께 있는 치타와 수사슴, 아모레퍼시픽 컬렉션, 사진: 이영란

서경배(1963- )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화장품 기업의 CEO다. 그러나 그는 자신을 ‘문화’를 파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세계뷰티기업 12위의 아모레퍼시픽을 이끌며 글로벌 시장을 개척 중인 그는 ‘전 세계에 아름다움의 문화를 선사하겠다’는 목표 아래 직원들을 독려한다. 화장품이란 것이 ‘상품’인 것은 분명하나 고객에게 ‘꿈과 판타지’를 심어줘야 한다는 점에서 문화경영에 진력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이런 상투적 표현을 넘어, 서 회장은 진심으로 미술과 건축, 음악과 책을 좋아한다. 주말이면 운동도 하지만 음악을 듣거나 전시를 보러 다닌다. 특히 ‘공간’에 대한 관심은 각별하다. 공간이 인간 생각을 지배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건축가 루이스 칸이 디자인한 미국 샌디에이고의 솔크(SALK)연구소처럼 특별한 장소를 직접 체험하는 게 취미다.

서 회장이 가장 좋아하는 말은 ‘천외유천(天外有天, 눈에 보이는 하늘 외에도 무궁무진한 하늘이 있다)’이다. 그 말처럼 상상과 도전을 즐긴다. 때문에 눈앞의 보이는 세계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세계’를 드러내는 미술에 매료될 수밖에 없다. 서 회장은 부친 서성환(1924-2003) 아모레 창업주의 뒤를 이어 미술품을 수집하고, 문화사업을 펼치고 있다. 선대 회장은 개성에서 어머니 윤독정 여사의 동백크림 제조를 돕다가 1945년 서울로 내려와 태평양화학을 설립했다. 개성상인의 근면함을 이어받아 현대식 화장품으로 큰 성공을 거둔 부친은 화장용구, 장신구, 궁중 장식화를 사들였다. 다완, 분청사기, 목기도 컬렉션했다. 우리의 전통을 지키고, 알리기 위해서였다. 그리곤 40일간의 유럽 출장에서 자극받아 1979년 태평양박물관을 만들었다. 기업박물관으로는 제약회사 한독에 이어 두 번째였다.

선대 회장은 조선조 화가 이인문, 김수철의 서화, 천경자의 채색화도 수집했다. 또 김환기, 정상화의 추상화도 다수 매입했는데 지금과는 달리 알아보는 사람이 거의 없을 때였다. 아버지의 컬렉션을 지켜보던 아들 또한 경영자로 나선 후 그림 수집을 시작했다. 부친이 고미술과 근대미술에 집중했다면 아들은 현대미술로 스펙트럼을 넓혔다. 소년 시절 프라모델과 LP판을 모았던 서경배 회장은 연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뒤론 책에 빠져들었다. 전공서는 물론이고, 역사 문학 음악 미술서를 두루 읽었다. ‘모든 답은 책 속에 있다’고 믿는 그는 책을 눈으로만 읽는 게 아니라 노트에 핵심을 정리하고, 실천할 것을 따로 메모한다. 주위에 책 선물도 자주 하는데 미술책 중에는 영국의 미술사학자 사이먼 샤마의『 파워 오브 아트』를 추천한다. 20년째 서 회장과 돈독한 관계를 맺어온 도형태 갤러리현대 대표는 “이따금 해외에서 작가들의 도록 등을 구해 전달하면 무척 반긴다. 한 번은 게르하르트 리히터의 책을 건넸는데 몇 달 후 책 내용을 묻더라. 깜짝 놀랐다”고 했다. 더없이 진지한 컬렉터인 셈이다.

예술 서적을 탐독하는 취미 때문일까? 언젠가 회사 연구소장과 남프랑스 그라스의 향수 공장을 돌아본 뒤 “경영을 하지 않았더라면 미술평론가가 됐을 것”이라 토로하기도 했다. 대기업 오너의 꿈치고는 무척 낭만적이어서 요즘도 인구에 자주 회자되는 말이다. 그러나 그는 코넬대 MBA를 마치자마자 태평양에 입사했고, 방만하게 펼쳐졌던 계열사를 매섭게 정리하고 화장품에 올인했다. 1997년 사장에 취임했을 때도 여전히 위기였으나 연구개발(R&D)과 글로벌화로 타개해나갔다. 그러자 아모레퍼시픽의 매출은 20년새 10배, 영업이익은 21배 증가했다. 94억 원(1996년)이었던 수출은 1조6,968억 원(2016년)으로 181배 늘었다. 그 열쇠는 R&D와 품질혁신에 있었다. 2000년대 초, 용인에 기존 기술연구원을 압도하는 새 연구동을 짓기로 한 것도 그 때문이었다. 이에 서 회장은 해외 곳곳의 우수 건축을 직접 점검했다. 2010년, 마침내 2만6,000㎡의 첨단 연구동 ‘미지움’이 건축가 알바로 시자의 역량 아래 유려한 자태를 드러냈다. 서 회장이 직접 고른 로버트 인디애나의 대형조각 <LOVE>와 최우람의 키네틱 아트 <빛>이 곁들여졌다.

올해는 서울 용산의 사옥부지에 영국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의 지상 22층, 지하 7층의 신사옥을 완공했다. 치퍼필드는 고층빌딩이 숲을 이룬 도심에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아모레퍼시픽만의 특이성(Singularity)을 갖춘 ‘한 점의 아름다운 오브제’를 만들었다. 수직으로 높거나 여러 동이 연결된 게 아닌, 하나의 커다란 볼륨을 지닌 이 건축물은 화려한 기교 없이도 풍부한 미감을 선사하는 백자 달항아리를 모티프로 했다. 사실 더 화려하고, 더 기능적인 응모작도 많았다. 건축법상으론 30층까지 높일 수 있었는데 22층 안이 확정되자 아쉬워하는 이도 있었다. 그러나 서 회장은 사람이 중심에 놓이고, 자연 도시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치퍼필드의 디자인을 택했다.

신사옥 1층과 지하 1층의 3,300㎡ 공간에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APMA)이 조성됐다. 은행 등이 들어설 핵심장소에 문화시설이 자리잡은 것. APMA는 정식 개관에 앞서 소장품을 선보이는 ‘더 비기닝’전(2.23-3.25)을 열었다. 서성환-서경배 회장의 오랜 컬렉션이 공개되는 자리였다. 작품들은 고대부터 동시대까지 걸쳐 있고, 회화 조각 공예 사진 미디어아트가 망라됐다. 또 외국 현대미술도 상당수여서 동서양 예술을 음미할 수 있었다. APMA는 고미술 및 근대미술 4,000점, 현대미술 1,000점 등 총 5,000점의 작품을 보유 중인데 그중 120점이 공개돼 컬렉션의 맥락을 가늠케 했다. 선대회장이 수집품 중 고려불화(수월관음도), 분청사기 장군, 백자 달항아리 등 보물 문화재와 목기 장신구 등이 나왔다.


사라 모리스, Clips and Knots, 아모레퍼시픽 컬렉션, 사진: 이영란

서경배 회장이 주축이 돼 수집한 현대미술은 ‘여성(페미니즘)’, ‘미’(찬란한 아름다움), ‘혁신’(첨단미디어아트) 등 세 파트로 압축할 수 있다. 이는 여성의 미(美)를 추구하고, 혁신과 도전을 중시하는 아모레퍼시픽의 비전에서 비롯된 것이다. 여성성을 주제로 한 작품에는 조안나 바스콘셀로스, 바네사 비크로포트, 이불의 작품이 있다. 그 중 바스콘셀로스의 <도로시>는 스테인레스스틸 냄비 수백 개를 쌓아 올려 가로 4.3m의 하이힐로 치환한 것이다. 작가는 냄비에 새로운 의미와 형태를 부여함으로써 요리 등 가사에 매달리는 전통적인 여성상을 전복시켰다. 한국 작가 이불의 공중조각은 각종 건축재료로 여성의 몸을 디스토피아적으로 표현해 현대의 여성성을 돌아보게 한다.

다음으로 ‘미’에 해당하는 작품들은 뷰티 기업의 수장으로서 서 회장의 취향이 반영돼 있었다. 빛을 뿜어내거나 표면에 광택을 더한 회화, 반사유리나 거울을 활용해 번쩍이는 작품들이 유난히 많았다. 에나멜 글리터, 유광페인트 등을 사용한 회화와 빛과 금속을 활용한 설치미술이 이 범주에 해당된다. 인도 출신 작가 라킵 쇼의 평면작품은 에나멜수지와 크리스탈 때문에 몹시 화려해 보이는데 내용은 어둡고 폭력적이어서 이채로웠다. 그렉 보긴, 사라 모리스의 매끄러운 회화와 수만 개의 시퀸을 이어붙인 노상균의 <Fish>, 흑연으로 검은 그라피티를 구현한 주세페 페노네의 회화는 ‘오늘날 아름다움이란 과연 무엇인가’ 묻게 한다.

마지막으로 혁신적 새로움을 추구한 작품들이 한 축을 이루고 있다. 플라즈마 스크린을 활용한 라파엘 로자노 해머의 인터랙티브 아트, 금속망과 할로겐 조명으로 이뤄진 콘래드 쇼크로스의 정교한 키네틱 작품 등은 인간의 인식능력을 뛰어넘는 첨단예술이다. 또 레오 빌라리얼의 LED 작품 <실린더>는 5층 루프가든의 장대한 작품과 함께 APMA를 대표하는 역작이다. 그밖에 도날드 저드, 블레어 셔먼, 우고 론디노네의 미니멀한 작품, 미국팝아티스트 카우스의 <Companion>도 컬렉션 리스트에 올랐다. 문경원·전준호, 더글러스 고든의 영상과 구본창, 배병우, 라이언 슈디의 사진도 포함됐다. 이처럼 여러 갈래의 작품들이 제각각 수집돼 전체적으로 통일감이 떨어지고, 번쩍이는 고광택의 장식적인 작품이 많은 것은 아쉬운 부분이다.

2009년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을 재설립한 서 회장은 당시 글로벌 미술계를 훑으며 상당수 작품을 수집했다. 고가 작품도 적잖이 사들였다. LA카운티미술관, 대영박물관에 연구기금도 출연했다. 이에 미국의 ‘아트뉴스’는 2015, 16년 그를 ‘세계의 200대 컬렉터’에 선정했다. 하지만 반듯하고 조용한 성품의 서 회장은 자신이 드러나는 걸 극구 사양한다. 실제로 컬렉션이 얼개를 갖춘 뒤론 전승창 관장 이하 미술관 스태프에게 전시와 작품수집을 일임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건축으로 용산 시대를 예고한 아모레퍼시픽이 명성에 걸맞은 예술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