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60)다음 정부에 제안하고 싶은 미래 대비 문화 비전 - 문화예술의 생활화

정중헌

차기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두 달 뒤에 실시된다. 최근 청와대를 둘러싼 신정아 정윤재 사건은 너저분하기 짝이 없어 다음 대통령 잘 뽑아야 한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노무현 정권이 들어선 후 문화예술 환경이 많이 변했다. 바람직한 방향보다 부당하게 변한 측면이 더 많다. 우선 국공립 문화기관과 문화예술 관계위원회 인사들이 노 코드로 바뀌었다. 정책도 그 쪽으로 쏠렸고 예산도 그 쪽으로 쏠렸다. 그런데 문화예술위원회 수장이 중도 하차를 했고, 영화진흥위원회 위원 중에 학력 위조자가 끼었다. 자기들끼리 원없이 했음에도 이 모양이다.

노무현 정권 5년의 문화정책 핵심이 무엇이고 얼마나 성과를 거뒀느냐고 물으면 떠오르는 것이 없다. 무정책이 상책이었다고나 할까. 아무튼 바다 이야기밖에 생각나지 않는다. 차기 대통령이 누가될지 알 수 없지만 문화를 아는 대통령이 뽑혔으면 한다. 경제 못지않게 문화가 중요한 시대이기 때문이다. 창의력을 길러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정책 못지않게 이제는 문화를 생활 속으로 끌어들이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좀 생소하지만 문화 복지 정책이 실현되어야 한다. 평균수명은 길어지고 여가 시간은 늘어났다. 인터넷과 가상현실이 내 비추는 미래는 장밋빛이지만 그 뒤에는 짙은 그림자가 드리워 있다. 기계와 소통하는 세상에서 인간은 외로운 존재가 될 수밖에 없다.

어느 교수가 쓴 칼럼에서 이런 대목을 읽었다. ‘과학기술이 발달해 국민생활의 편익은 증대되겠지만 인간의 형이상학적 존재 조차 달라지는 세상을 맞을 텐데 이를 위해 정부는 어떻게 바뀌어야 하고 어떤 준비를 해야 하나.’ 차기정부는 국민 모두에게 고른 혜택이 가는 문화 복지를 정책의 우선순위로 추진해야 한다. 주 5일제 시행 등 여가시간의 확대로 라이프 사이클이 변하고 있다.

야간의 활동시간이 길어 졌다. 그러다 보니 문화 욕구도 커졌다. 문화예술 감상에서 한발 더 나아가 예술을 직접 체험하기를 원하고 있다.
<정부는 이들을 위해 문화예술 환경을 마련해 줄 의무가 있다. 모든 국민이 자기가 사는 동네에서 예술을 감상하고 체험하기를 원하는 만큼 동네마다 공연과 전시를 할 수 있고 예술 체험을 할 수 있는 문화공간을 확보해 주어야 한다.


문화대통령을 고대한다
가족끼리 일찌감치 저녁을 먹고 편안한 차림으로 동네 공연장에 가서 음악회나 연극 등 작은 예술을 즐길 수 있다면 우리네 삶은 지금보다 한결 윤기 있고 정서적인 여유도 생길 것이다. 그것이 국민들이 바라는 작은 행복이고 차기 정부가 반드시 실천해야할 문화 복지 정책이다. 그러자면 발상부터 전환해야 한다. 국민이 정책을 만들고 국가는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바뀌어야 한다. 지금은 소비자가 생산도 하고 소비도 하는 프로슈머의 시대다. 그래서 기업들은 소비자를 중시하는 감동경영으로 체질을 바꾸고 있다. 문화정책도 국민과 문화예술인들이 주체가 되어야 국민 피부에 와 닿는 아이디어가 모아지고 실제 생활 속으로 스며 들 수가 있다. 정부 주도로 추진하면 명목만 거창하고 예산만 방대해질 뿐 현실과 겉돌거나 효율성이 떨어진다. 지원은 하되 간섭은 말아야 문화가 살고 예술이 무르익는다.
<용산의 미군기지를 어떻게 실속 있고 멋진 공원으로 가꿀 것인가. 세계적인 명소인 대학로를 공연예술 메카로 만들 방안은 없는가. 차기 정부에 거는 기대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분당이나 일산에 세계적인 아트페어를 유치하고 수도권 역세권에 브로드웨이나 이스트앤드 같은 뮤지컬 벨트를 조성하자는 것은 헛된 공상일까. 고령화 사회에 대비하려면 젊어서부터 문화예술을 이해하는 소양을 길러야 한다. 선진국들처럼 예술을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게 편찬된 국가표준 교과서를 만들어 예술교육을 확산해야 한다.
이 같은 미래 대비 문화 비전을 실현시킬 수 있는 문화대통령이 나와야 한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