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제2회 한국작가상 수상작가 이흥덕

김종근

제2회 한국작가상 수상작가 이흥덕  

심사위원장 김종근 (미술평론가)

금보성 아트센터와 한국미술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운영하는 한국 작가상 운영위원회는 2회 
수상작가로 서양화가 이흥덕(66)씨를 선정했다. 
이 상은 65세 이상의 작가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가지면서도 화단에서 저평가 되거나 소외된 작가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작가에게는 상패와 상금 1억이 수여된다. 
수상작가 전시는 2019년 금보성 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

한국상 작가 운영위원회는 총 60여명의 응모한 서류중에서 20명을 1차 예심에서 선정 했다.
여기서 선정된 작가들을 중심으로 2차 예심에서는 심사위원 미술평론가 3인 고충환 , 김종근,박영택이 최종 3명 (서양화가 2인, 한국화가 1인)의 본심에 수상 작가 후보를 선정했다. 
최종 마지막 본심 심사는 미술평론가 고충환, 김종근, 박영택 , 전혜정, 홍가이, 이범헌(한국미협 이사장) 6인이 모여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위원 총평

최종수상후보에 오른 3인의 본심 심사 진행에 앞서 공모와 심사제도에 대한 위원의 제안이 있었다. 앞으로는 좀 더 폭 넓고 우수한 작가를 선정하기 위해 공모제도와 추천제도를 병행하여 훌륭한 작가가 심사에서 제외되는 일이 없도록 개선하자는데 동의 했다. 그리고 운영위원회는이 상을 한국미술협회와 공동으로 주최 하자는데 합의 했다.

이후 심사위원들은 3명의 후보 가운데서 각자가 추천하는 작가의 추천 이유와 의견을 각각 발표했다. 심사위원 의견 중에는 특정한 수상후보 2인이 이미 다른 미술상을 수상해서 심사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심사의 제도상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이견이 제시 되었다.
또 다른 의견은 현재 화단에 침체 위기를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동양화단의 상황을 고려하여 후보 중에 오른 한국화가를 적극적으로 추천한다는 견해도 제시 되었다.  

그러나 심사위원단은 본 상의 취지와 성격, 정체성을 지키는데 동의 했다.
그리하여 오랫동안 독창적인 시선으로 현실에 비판적인 문제들을 일관되게 다뤄온 이흥덕 작가를 한국작가상 2회 수상작가로 결정했다. 
특히 이흥덕 작가는 1980년에서부터 현재까지 40여년 동안 우리 시대 욕망의 다양한 도시풍경을 유머러스한 그만의 화풍으로 해석 해내는 작품을 보여주었다.
특히 화면 구성에서 일상적 대중 공간을 무대로 현대인의 삶과 불안의 본능을 강렬한 색채로 독창적으로 풀어낸 점에 크게 주목했다.
이흥덕 작가는 민중미술과 또 다른 형상성 있는 어법으로 성, 불안, 폭력 등의 소재를 풍자적으로는, 때로는 에로티시즘적인 수사학을 통해서 동시대의 인간상을 형상화한 점을 크게 평가하여  수상작가로 선정 되었다.


수상작가 이흥덕 

1953년생 인천출생 
1979년 중앙대학교 회화과 졸업 
1984년 홍익대학교 대학원 서양화과 졸업 
개인전 25회. 단체전은 200여회.
소장: 국립 현대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대구시립미술관 ,대전 시립미술관 
서울 시립미술관, 경기도립 미술관등에 소장되어 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