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파리 팡세 : 기해년 새해의 Key-word와 사자성어

정택영

기해년 새해의 Key-word 사자성어 


  절차탁마 切磋琢磨‘


기해년 새해를 맞아 새해 인사와 덕담을 주고 받은지도 벌써 초순을 지나가고 있다. 시간은 붙잡아 맬 수 없는 존재이다. 그래서 독일의 문호 프레드리히 실러는 “시간의 걸음걸이에는 세 가지가 있다고 말한다. 미래는 주저하면서 다가오고, 현재는 화살처럼 날아가고, 과거는 영원히 정지하고 있다고 말이다. 
새해를 맞아 사람들은 일년동안의 계획을 짜고 알찬 일년을 보내기 위한 목표를 세운다. 그 목표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어떤 단체의 주의나 주장 등을 간결한 말로 나타낸 슬로건 slogan이나 일상의 행동이나 태도에 있어 지침이 되는 신조를 정하는 모토 motto나, 사훈이나 가훈 역시 마찬가지로 하나의 목표라 볼 수 있다.
새해가 되면 미디어들은 앞다투어 한 해를 어떻게 보냈는가 그리고 이번 해는 어떻게 보낼 것인가를 설문조사 해 “이 해의 사자성어”를 발표한다. 사자성어는 잘 아는대로 네 개의 한자로 이루어져 관용적으로 쓰이는 글귀이다. 사자성어는 우리말이면서 본 뿌리는 한자어로 글자는 네 글자이지만 그 속에 담긴 뜻은 깊고 의미심장하다. 
이미 다 아는대로, 지난 해 말 교수신문이 선정한 사자성어는 ‘임중도원任重道遠 이었다. 이 말은 논어論語 태백편泰伯篇에 실린 고사성어로, “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는 뜻이다. 우리가 처한 현실을 반영한 성어라 아니할 수 없다. 그리고 ‘구름만 가득 끼어 있고 비는 내리지 않는다’는 뜻의 밀운불우 ‘密雲不雨’와 ‘功在不舍’공재불사, 즉 순자荀子의 구절로‘성공은 그만두지 않음에 있다’는 투철한 의지를 강조한 성어도 선정되었다. 《주역》 〈풍천소축〉에 나오는 '구름과 안개를 헤치고 푸른 하늘을 보다'는 뜻의 '운무청천'(雲霧靑天), '왼쪽을 바라보고 오른쪽을 돌아다 보다'라는 뜻의 '좌고우면'(左顧右眄)이란 말도 선정되어 있다.
한편, 2019년 새해를 가늠해보는 키워드가 있다. 키워드 key word란 ‘어떤 문장을 이해하거나 처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되는 말’이다. 이 키워드를 통해 지금 처한 우리의 현실을 가늠해볼 수 있는 것이다. 미디어에서는 본인이 바라는 새해 소망과 가장 가까운 사자성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발표했다.

‘마고소양’麻姑搔痒은 ‘바라던 일이 뜻대로 잘됨’이라는 뜻으로 특별한 소망이 있기보다는 그저 ‘바라던 일이 뜻대로 잘 되기를’ 희망하는 소박하지만, 현실적인 새해 소망을 엿볼 수 있다. 무사무려’(無思無慮란 글자 그대로 ‘아무 생각이나 걱정이 없음’이라는 뜻으로 걱정과 근심에서 벗어나고픈 현실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원하던 바를 이룸’이라는 뜻의 소원성취’所願成就‘란 사자성어도 있었다.
직장인들은 올해 자신의 상황을 잘 나타내는 사자성어로 '일이 많아 몹시 바쁘다'는 의미의 '다사다망'多事多忙을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고목사회'枯木死灰·- ‘마른 나무나 불기 없는 재와 같이 생기와 의욕이 없는 상태’와 '노이무공'勞而無功·-‘애만 쓰고 보람이 없는 것’을 선정하기도 했다.
'스스로 살길을 찾는다'는 의미의 '각자도생'各自圖生과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한다'는 뜻의 '전전반측'輾轉反側이 뒤를 이었다. 이러한 현실의 키워드를 통해 갈수록 심화하는 취업난 속에서 의욕을 잃어가고 있는 구직자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의 형편이 반영된 우리의 현실을 엿볼 수 있겠다.

그러나 시류가 어떠한 환경에 처해있든 우리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만 한다. 이를 잘 반영한 말이 ‘절차탁마 切磋琢磨‘란 말로 본래의미는 '여절여차 여탁여마 '如切如嗟 如琢如磨의 如 글자를 뺀 준말로 ‘원석을 자르고 줄로 쓸고 끌로 쪼고 갈아 빛을 내는 데 오랜 정성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시경의 위풍편詩經의 衛風篇과 논어論語의 학이편(學而篇)에 ‘옥이나 돌을 끊고 닦고 쪼고 간다’는 말로 ‘사람이 어떤 일을 하는데 최선을 다해 노력함’을 일컬는 말이다.
시대가 어렵고 국제적 경제상황이 어렵다 해도 ‘뜻을 세우고 최선을 다하면 이루어진다’는  유지사성有志事成이란 말도 있다. 
인생은 결국 기다리고 오래 참는 것이다. 이를 잘 반영한 말 중에 반근착절(盤根錯節)'이라는 말이 있다. “비틀어져서 꾸블꾸불한 뿌리와 헝클어진 마디”라는 뜻으로 그것에 부딛혀 보지 않고서는 날카로운 칼도 그 진가를 알 수 없다는 식으로 쓰인다. 곤란을 겪어봐야 그 어려움을 알 수 있다는 말이다. 성경에는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 것’이라고 가르쳐 주고 있다. 
기해년 새해에 모두가 각자 정한 목표와 사자성어의 깊은 의미들을 되새겨 어려운 현실을 극복하고 그 어려움을 넘어서서 승리하여 뜻한 바 소망을 이루시길 기대한다.

정택영 / (파리 거주 화가, 칼럼니스트)
Takyoungjung.com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