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거장 장대천의 삶과 예술 : 500년 중국화의 1인자

  • 청구기호650.9912/당29ㄱ;2021
  • 저자명당로 지음 ; 전은숙 옮김
  • 출판사하다
  • 출판년도2021년 11월
  • ISBN9788997170678
  • 가격18,000원

상세정보

거장 장대천의 일대기이다. 그의 파묵, 발채와 발사를 겸하는 기법은 중국 현대미술에 있어 중요한 발명이자 업적이었다. 또한, 조사•기록•연구•고증•편집 등을 거쳐 임모한 돈황 벽화 작업은 근대 중국 석굴예술연구에 기여했다. 날 때부터 이어진 가난과 시련 속에도 포기 없는 도전 끝에 자기 세계를 일군 과정은, 한 예술가의 이해와 함께 삶을 대하는 태도에서도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책소개

우리는 동양 예술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예술은 인류의 역사와 함께해 왔다. 몇몇 위대한 예술가와 예술작품은 예술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는 이에게도 친숙하다. 하지만 그들은 보통 서양 예술의 경우이다. 동양의 예술은 우리가 살고 있는 터전의 예술임에도 우리에게 크게 알려진 바가 없다. 특히 근대 이전까지 융성한 문화로 세계에 이름을 떨치던 중국의 예술은 우리에게 너무도 생소하다.


『거장 장대천의 삶과 예술』은 동양 예술의 정수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돈황 벽화를 연구하기 시작하고 중국 산수화와 종이, 화법 등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며 새로운 길을 개척한 장대천은 이미 세계가 인정한 예술계의 거장이다. 장대천이 발명한 파묵, 발채와 발사를 겸하는 새로운 기법은 중국 현대미술을 뒤바꾼 희대의 발명이었으며, 이는 중국 회화예술에 한 획을 그었다. 그 일련의 과정과 함께 장대천의 예술세계를 담아낸 이 책은 글로 만날 수 있는 어떠한 예술세계보다 더 아름다울 것이다.

이 책은 동양 예술과 함께 장대천의 삶과 그만의 예술세계를 보여준다. 마치 한 편의 대하드라마와 같은 장대천의 삶은 그의 예술에 고스란히 반영되어 우리에게 다가온다. 숱한 시련 속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았던 장대천의 모습을 통해 우리는 삶을 대하는 자세 또한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우리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거장 장대천이 살아간 아름다운 삶을 마주하며 동양 예술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지은이 | 당로 (唐璐)


후난성 출신으로 중앙공예미술학원을 졸업하고, 영국 킹스턴대학 예술디자인 및 건축대학원에서 중외미술사와 미술이론으로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예술』잡지사 사장과 함께 중국문화재학회 서화·조각전문위원회 상무 부회장을 맡고 있다. 『미술사론』, 『미술관찰』, 『미술』, 『예술』, 『독자』, 『인민일보』 등 주요 신문 잡지에 기고와 논문 100여 편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저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요 편저로는 『현대전세명화감상現代傳世名畫監賞』, 『역대황제어장점평명화歷代皇帝御藏点評名畫』 등이 있다. 본저는 인민미술출판사의 『전진하는 대가走進大師』 총서 중 하나로 원제는 『대천세계: 장대천의 예술과 삶』(2009)이며, 국가도서관과 많은 대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옮긴이 | 전은숙 (田銀淑)

고려대학교에서 화학을 전공했으며,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석사 학위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25년간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근무하였으며, 식품안전국장,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등을 역임하였다. 우리나라 최초로 북경 주중대한민국대사관의 식품·의약품 분야 해외주재관으로 근무하며 중국과 인연을 맺었다. 이를 계기로 중국의 예술가들과 교류하며 중국문화와 예술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된다.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초빙교수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목차

일러두기


1장 사납고 고집스럽고 불안정한 유년기의 고달픔 

검은 원숭이가 환생한 장씨 집안의 여덟째

형제 간의 정이 깊고 어머니와 누나에게 가르침을 받다

호랑이 고기로 육식을 시작하고, 처음으로 그림을 팔다 

“미인” 화가의 명성이 나기 시작하다

백 일 “참모”가 “시인”이 되다


2장 기문을 처음 지나고 일본에서 기술을 배우다 

이성에 눈뜨고 쏜살같이 지나간 소년 시절

굳은 의지로 기술을 배우고 교토에서 그림을 팔다

상해에서 예술을 배우고, 증·이 선생을 스승으로 모시다

백 일간 중이 되고 환속해 결혼하다

“석도전문가” 처음으로 그림 가격을 공시하다


3장 남장북부, 경화에서의 풍류 

처음 참가한 추영회에서 단번에 사람을 놀라게 하다

미인 지기를 만나고, 처음으로 전시회를 개최하다

경성의 “군영회”

형제가 함께 “대풍당”을 세우다

황산을 개척하고 길을 만들다

30세가 되고 진실한 우정이 깊어지다

형제가 “망사원”에 살며 함께 영리한 호랑이를 키우다

남은 장이요 북은 부, 경화에서 풍류를 즐기다

중앙대학교수를 맡고, 필묵 소송에 휘말리다

모친이 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위험을 피해 사천으로 돌아가다


4장 청성산을 그리워하다 

가족을 거느리고 청성에 살며, 산의 수려함을 만끽하다

경비를 구하며 돈황에 대한 꿈을 좇다 

“대천 서화지”의 탄생


5장 돈황을 꿈꾸고 석굴의 벽과 씨름하다 

후진을 발탁하고 관산월을 후원하다

눈물 어린 눈으로 가욕관을 바라보고, 격정을 품고 돈황을 유유히 거닐다

막고굴의 각 동굴에 번호를 매기고, 뜻밖에 당대 벽화를 발견하다 

돈황벽화 임모의 1인자가 누명을 쓰고 쫓겨나다 

“장대천 돈황벽화 임모 전시회”가 성도를 뒤흔들다


6장 국보를 소장하고 돈황을 재창조하여 빛나게 하다 

엽찬여 장대천을 만화로 그리다

구매 전쟁을 겪고 나서 《수상관음》이 국보가 되다

10개의 대규모 전시회가 화하에 이름을 떨치다

500냥 황금으로 《한희재야연도》를 얻다

반백이 되어 돈을 빌려 처음으로 집을 사고, 지천명에 생사의 고비를 넘기다

서비홍을 위해 《팔십칠신선권》 발문을 쓰다

장부인이 제백석을 스승으로 모시다


7장 눈물을 머금고 고국을 떠나고 인도를 여행하다 

《하화도》를 모택동에게 보내다

처음으로 마카오를 마음껏 유람하고 대만에서 처음으로 전시회를 열다 

돈황의 말 못 할 괴로움 

내친김에 인도를 둘러보다


8장 브라질에 머무르다 미국으로 거주지를 옮기다 

장대천은 무슨 연유로 귀국하지 않았나

아르헨티나에 잠시 머무르다

브라질의 “팔덕원”에 한가롭게 머물다

미국으로 이주하다

세계를 뒤흔든 “장대천 40주년 회고전”


9장 마침내 고국으로 돌아가고 만년에 화법을 바꾸다 

대만에 정착하다

“마야정사”를 짓다

만년의 변화된 기법, 파묵발채에 생기가 넘쳐흐르다

《여산도》의 기개가 산하를 삼킬 듯하다


10장 공을 세워 이름을 날리고 전설 같은 삶을 살다 

전시회가 일본 도쿄를 뒤흔들다

유럽을 뒤흔든 파리 전시회

“동에서는 장대천이 서에서는 피카소”가 국제화단을 뒤흔들다

몸은 세상을 떠나고 혼은 고향으로 돌아가다


옮긴이의 글

연보

참고서적

미주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