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공산주의 포스터

  • 청구기호658/긴57ㅅ;2019
  • 저자명셰리 부캐넌, 데이비드 크롤리, 링컨 쿠싱, 쿤 데 쾨스테어, 모리스 로사비 지음, 메리 긴스버그 엮음, 오유경 옮김
  • 출판사북레시피
  • 출판년도2019년 6월
  • ISBN9791188140824
  • 가격57,000원

상세정보

70여 년 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었던 공산주의 국가들의 역사와 예술 문화를 포스터를 통해 살펴볼 수 있게 했다. 소련ㆍ중국ㆍ몽골ㆍ북한ㆍ베트남ㆍ쿠바ㆍ동유럽 등 다양한 컬렉션을 포괄적으로 접근하며, 단일 컬렉션을 역사ㆍ주제별로 분석하거나 다양한 정책ㆍ캠페인ㆍ정권에 따라 변화한 혁명 포스터의 흐름을 추적해 정리해준다.

책소개

포스터를 통해 생생히 들여다보는 냉전의 베일에 가려졌던 공산주의 역사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과 소비에트 연방을 비롯한 양측 동맹국 사이에서 갈등, 긴장, 경쟁 상태가 이어진 대립 시기인  ‘냉전시대’는 인류의 현대사 중 중요한 시대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자본주의와 공산주의라는 정치경제적 체제에 의해 세계 국가는 두 개의 진영으로 나누어졌다. 이 두 체제는 무기를 들고 싸우지는 않았지만 그보다 더한 적대감으로 전쟁중이었다. 이른바 냉전이었다. 때문에 당연히 두 체제간의 교류가 없었고, 두 체제간의 역사나 사회상은 철저히 서로에게 가려진 채 소련의 체제 붕괴가 이루어진 1987년까지 이어졌다.


수십 년 간, 공산주의 체제 안에서 어떤 일들이 있었는가? 

『공산주의 포스터』는 70여 년 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었던 공산주의 국가들의 숨겨진 역사와 예술과 문화를 공산주의 체제에서 만들어진 포스터들을 통해 한눈에 볼 수 있는 책이다. 

도입부를 비롯해, 구소련, 동유럽, 몽골, 중국, 북한, 베트남, 쿠바 등 총 8장으로 구성된 이 책은 공산주의 포스터 미술의 역사와 다양성을 가로지르는 최초의 책으로, 모든 공산주의 체제를 다루지는 못해도 프로파간다 형식에 근원적인 이데올로기적 요소와 미학적 요소들을 비교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준다. 


셰리 부캐넌Sherry Buchanan, 데이비드 크롤리David Crowley, 링컨 쿠싱Lincoln Cushing, 쿤데 쾨스테어Koen De Ceuster, 메리 긴스버그Mary Ginsberg, 모리스 로사비Morris Rossabi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큐레이터 및 미술 사학자의 에세이와 아름다운 사진을 포괄적인 자료조사와 함께 구성한 독특한 이 책은 예술, 역사, 정치, 문화, 디자인, 광고에 관심이 있는 전문 독자는 물론 일반 독자들의 인문학적 관심을 이끌기에 충분하다.


공산주의 프로파간다를 위한 포스터들

억압이나 착취와 같은 기존 사회의 문제들을 해소하고 모든 인간이 자유롭고 평등하게 살 수 있는 ‘공산주의’는 하나의 이상이었다. 그리고 이를 성취하기 위해 공산주의 체제를 받아들인 나라들에서는 전방위적 이데올로기를 제시했다. 전통적인 농업사회에서 (공산주의로 가는 길목의) 근대적이고 산업화된 사회주의 체제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경제, 정치, 개인생활 전반의 엄청난 변화를 요구했다. 프로파간다 기획들은 다양한 구성의 인민을 교육하고, 설득하며, 협력, 더 나아가 열정을 유도하는 데 필수적이었다. 그러나 공산주의 혁명이 일어난 대부분 국가에서 문맹률은 높았다. 문맹률이 높다는 것은 매스커뮤니케이션이 시각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뜻했다. 대담한 이미지들과 시선을 끄는 몇 개의 단어만으로 구성되는 포스터는 쉽게 이해되고 설득력이 강했다. 공산주의 체제를 받아들인 나라들에서는 포스터를 적극 활용했다. 때로는 대중적 지지를 확보하고 정보의 흐름을 통제하기 위해, 때로는 위생이나 환경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때로는 정책을 홍보하기 위해, 때로는 실패한 정책을 숨기기 위해, 포스터는 다량으로 제작되었다. 

     

포스터를 통해 보는 흥미로운 사실들 

소비에트 체제가 제작한 최초의 포스터는 보리스 파스테르나크의 부친인 레오니드 파스테르나크가 제1차 세계대전 초기에 제작한 포스터의 재판이었다. 〈전쟁의 희생자를 돕자〉라는 제목의 원작은 드로잉은 그대로 살리고 〈피의 대가〉라는 제목으로 1918년에 새롭게 발행되었다. 출판사 측은 파스테르나크에게 그의 모든 작품이 이제 국가에 귀속되며 대가없이 사용함은 물론 그의 허락 없이도 사용될 수 있다고 못박았다. 

  

그간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몽골의 현대사는 흥미롭다. 몽골은 1950년부터 1953년까지 한국전쟁에서 북한을 지원했기 때문에 미국의 개입에 반대하는 내용의 포스터를 후원했다. 지나치게 큰 소총을 든 북한군은 칼로 아이에게 위해를 가하려는 미군을 내리치려 한다거나 미국의 폭격에 파괴된 건물들을 묘사하거나, 김일성 국가주석을 영향력 있는 인물로 그리는 포스터들에서 당시 몽골의 국제관계를 읽을 수 있다. 1960년대 초반 무렵 몽골은 소련을 지원하기로 하고 중국의 노동자를 축출했고 중국의 경제적 원조를 거절했다. 프로파간다 전쟁은 몽골과 소련을 같은 편으로, 중국을 다른 편으로 놓았다. 

중국의 지도자 마오쩌뚱의 포스터에 대해서는 진품과 싸구려 (복)제품 모두에 대한 수집가 시장이 존재하기도 한다.


일상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포스터들

포스터를 통해 당시 공산주의 정책뿐만 아니라 생활상도 포착할 수 있다. 중국에서 1956년부터 시작된 ‘사해四害’ 추방 캠페인에 관한 포스터는 당시 중국 인민의 생활상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사해는 쥐, 파리, 모기, 제비를 말하는데, 모든 인민은 이 더러운 동물들, 특히 제비를 제거하는 데 동원되었다. 아이들과 성인들이 열성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결과 수백만 마리의 제비가 제거되었다. 그들은 제비를 겁주어 쫓아내기 위해 북을 두드렸고 새총을 쏘았으며, 제비를 잡고자 나무를 쓰러뜨렸다. 실제로 많은 이들은 더 많은 제비를 죽여 그에 뒤따르는 칭찬과 보상을 얻기 위해 제비를 기르기도 했다는 사실은 아이러니하다. 이 캠페인을 위한 포스터는 실내용과 거리용으로 제작되기도 했다.


북한사회를 이해케 한 1.200장의 북한 포스터

정보제한으로 북한의 포스터를 연구하는 일은 쉽지 않았으나 네덜란드 수집가 빌렘 반 데르 베일의 컬렉션을 통해 가능해졌다. 빌렘 반 데르 베일은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의 우표거래상이다. 조선우표사와 수시로 허물없이 연락을 취해온 결과 1998년에는 북한으로부터 방문초청을 받게 되었고 그곳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초기 지국을 통해 이루어진 사업은 우편과 관련된 자료들과 북한미술을 수집하는 일이었다. 다른 많은 이들과 마찬가지로 그도 처음에는 손으로 그린 포스터를 구입했으나 인쇄된 포스터를 보자마자 심장이 멎는 듯했다. 어릴 적부터 우표를 모아왔던 그로서는 프린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북한 포스터 프린트를 소개받고 자신이 독특한 무엇을 발견했음을 깨달은 그는 맹렬히 그 세계로 뛰어들었다. 2011년에 간첩활동 혐의로 체포될 때까지 그는 총 24회 평양을 오갔으며 친구가 보여준 포스터들을 사들였다. 그는 작은 전단들과 구하기 어려운 인쇄물들을 비롯하여 총 1.200장 이상의 포스터를 모았다. 이는 북한을 움직이는 동력을 이해하는 실마리가 되었다. 수십 년간 연속적으로 등장한 포스터들은 북한사회가 어떻게 변해왔는지에 대한 통찰과 함께, 사회계약, 경제발전, 행동규범, 성역할 등의 다양한 주제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해준다.

 

포스터의 쇠퇴

1894년에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포스터가 ‘거리를 커다란 신문처럼’ 수놓으면서 ‘프롤레타리아에게 영향을 미치는 주요 수단들’이라고 주장했다. 모든 공산주의 국가에서 포스터는 설득, 지시, 악담, 사회적 담론을 위한 매체로 활용되어왔다. 20세기 전반에 걸쳐 포스터는 혁명의 순간과 공산주의국가의 통치를 함께 한 강력한 프로파간다의 수단이었다. 가정에서, 학교에서, 일터에서, 포스터는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파고들었다. 다수는 예술적 진정성과 개인적 신념에 충실했지만, 메시지나 양식에 있어 모방이나 정형화된 표현을 일삼거나 별 매력이 없는 것들도 있었다.

그러나 매체로서의 포스터는 TV와 인터넷, 디지털 아트의 그늘에 가려 빛을 잃기 시작했다. 

공산주의 운동에 대한 문화적 지형도; 「한국어판을 위한 서문」 중에서 - 메리 긴스버그

지금 한국에서 공식적인 프로파간다 포스터들은 정치문화에 핵심적인 요소로 기능하는 것 같지는 않다. 물론 어디서나 국가적 프로파간다가 눈에 띄던 시절에 대한 기억은 여전히 선명하다. 한국전쟁 당시 발행된 수십 억장의 반공 전단들은 관공 프로파간다의 가장 대표적인 예들 중 하나이다. 오늘날 독도 관련 포스터들은 애국적인 성격을 띠며 남한은 물론 텍사스와 같이 동떨어진 곳에서도 발견된다. 반체제적인 성격의 포스터, 배너, 만화는 1980년 광주항쟁, 그리고 근자에 들어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시위에 등장했다. 그러나 대충 훑어보아도 대한민국은 정치적인 그래픽 작품들이 공공장소에서 상대적으로 눈에 덜 띄는 나라에 속한다. 남한의 프로파간다 미술에 대해 심도 있는 설명을 제공하는 출판물도 본 적이 없다. 아마도 이제 그러한 연구에 착수할 시간이 되었는지도 모른다.

이 책은 포스터들이 상존하는 이 시대에 공산주의 운동에 대한 정치적인 견해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이 책은 또한 시기마다 다른 사회 및 문화적 지형도를 제시할 것이다. 여기에 수록된 작품들은 위대한 이상과 군사적 승리로부터 양배추재배, 야학, 가족계획과 같은 일상생활의 면면을 묘사한다. 포스터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그 중 다수는 아름답기까지 하다. 본서 『공산주의 포스터』가 가치 있는 사료이자 시각적 즐거움을 제공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포스터를 통해 본 국제관계 

포스터를 보면 당시 국제관계를 읽을 수 있다. 청의 지배 당시 엄청난 착취를 당한 몽골은 공산화가 되자마자 소련과의 관계를 돈독하게 하였고, 북한은 중국과 소련 사이에서 균형 감각을 유지하며 자신들의 이익을 취하였다. 몽골은 북한을 지지했다. 일제 제국주의의 핍박을 받은 모든 아시아 국가들은 일제를 최대의 악, 혹은 적으로 묘사하였다. 이들 포스터는 일제가 아시아에서 행한 횡포가 얼마나 극심했는지를 다시 한 번 알게 해 준다.


‘프로파간다는 생동한다. 그것은 우리 투쟁의 심장이다. 우리는 결코 프로파간다를 포기할 수 없다.’ 

피델 카스트로


‘언론은 집단적인 선전 선동가일 뿐만 아니라, 집단적인 대중 조직가이다.’ 블라디미르 레닌


기획, 엮은이 | 메리 긴스버그 (Mary S. Ginsberg)


국제적인 금융인에서 미술사학자로 전직한 메리 긴스버그는 프로파간다 미술, 공산주의 비교연구, 미술관 큐레이션 실습에 관한 글을 쓰고 강의를 하고 있다. 그녀는 2013년에 런던의 대영박물관 초빙 큐레이터로 ‘The Art of Influence: Asian Propaganda’를 기획하고 전시 카달로그에 글을 썼다. 그녀는 한때 대영박물관 중국 컬렉션의 큐레이터였고 아직까지도 회화, 서예, 판화 관련 전시와 카달로그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지은이 | 셰리 부캐넌 (Sherry Buchanan)

작가, 편집자, 출판인, 독립큐레이터로 활동중이다. 스위스와 미국에서 교육받은 그녀는 뉴욕, 브뤼셀, 파리, 런던, 홍콩의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지의 편집자 겸 칼럼니스트로도 활동중이다. 그녀는 베트남인의 시각에서 본 베트남전의 시각자료들을 출판하고자 2002년에 에이시언 잉크 Asian Ink를 설립했고 프랑스와 미국의 입장에서 제작된 수천의 출판물들에 대안적인 역사적 시각을 제공했다(www.asiainkbooks.com) 부캐넌은 존 영거 트러스트 John Younger Trust의 이사이며 베트남과 라오스의 지뢰를 제거하는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일을 비롯하여 여러 자선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지은이 | 데이비드 크롤리 (David Crowley)

런던 소재 왕립미술대학 아트앤디자인 학부의 비평적 글쓰기 교수로 재직중이다. 그의 관심분야는 19세기 및 20세기 동유럽 미술과 디자인의 역사이다. 이와 관련된 주제로 Warsaw (2003)and Pleasures in Socialism: Leisure and Luxury in the Eastern Bloc (with Susan Reid, 2010) 등 다수의 저서를 남겼고, ‘Cold War Modern: Design 1945-1970’(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뮤지엄, 2009), ‘Sounding the Body Electric: Experimentsin Art and Music in Eastern Europe, 1957-1984’(Muzeum Sztuki, Łodź, 2012/ Calvert22, London, 2013)등 다수의 전시를 기획했다. 2016년에는 바르샤바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The Poster Remediated’를 기획하기도 했다.

지은이 | 링컨 쿠싱 (Lincoln Cushing)

쿠바의 아바나 출생인 링컨 쿠싱은 화가, 아티스트, 사서, 운동가, 작가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중이다. 그는 20세기 후반 저항적인 정치문화를 기록하고, 목록화하며, 퍼뜨리는 다양한 시도들에 참여하고 있다. 1994년부터 그는 OSPAAAL 포스터들을 수집하여 최초의 카탈로그 레조네를 만들기 시작했고, 2000년에 마이클 로스먼 Michael Rossman의 도움으로 완간했다. 또한 쿠바포스터프로젝트의 공동디렉터로서 쿠바포스터 관련기구들로부터 포스터들을 대여하여 슬라이드로 스캔하고 사진으로 찍었다. 캘리포니아의 오클랜드 박물관에 초빙되어 전시 ‘All of Us or None: Poster Art of the San Francisco Bay Area’(2012)를 기획하고 동명의 카탈로그를 제작했다. 2015년에 그는 뉴욕 브루클린의 Interference Archive에서 열린 ‘Armed by Design/El Diseno a las Armas’이라는 이름의 전시와 카탈로그 제작에 기여했다. 그의 연구와 출판 기획들은 www.docspopuli.org 에서 확인가능하다.

지은이 | 쿤 데 쾨스테어 (Koen De Ceuster)

1995년 이래로 네덜란드의 라이덴대학에서 한국근현대사를 강의하고 있다. 그의 연구주제는 북한의 지성사 및 사회문화사, 현대 한국에서의 역사서술방식과 기억의 정치학, 그리고 북한의 문화정치학 등이다. 북한미술이론과 현장에 대해 전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은 그는 로테르담(2004), 호놀룰루(2011), 네덜란드의 아선(2015)에서 북한미술관련 전시를 (공동/)기획했다.

지은이 | 모리스 로사비 (Morris Rossabi)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출생인 모리스 로사비는 뉴욕시티대학교와 콜럼비아 대학교에서 중국사와 몽골사를 가르치고 있다. 그는 『수성의 전략가 쿠빌라이 칸』(강창훈 역, 사회평론, 2015)를 비롯한 수많은 책과 논문을 집필했다. 다른 주요저작으로는 Modern Mongolia: From Khans to Commissars to Capitalists (2005), The Mongols : A Very Short Introduction (2012), A History of China (2014)등이 있으며, 권위 있는 책 Cambridge History of China (1994, 1998)의 세 장을 집필했다. 그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클리블랜드 미술관, 로스앤젤레스 주립미술관의 전시기획 또는 카탈로그 제작에도 참여한 바 있다. 그는 전세계에 있는 대학, 기관, 미술관 등지에서 강연을 하며, 몽골국립대학교로부터 명예박사학위를 받았다.

옮긴이 | 오유경

1975년생. 서울대학교 경제학부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미술 이론과 전문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플로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1900년 이후의 미술사』, 『우리가 알아야 할 예술가 50』, 『글리머 : 디자인이 반짝하는 순간』을 공역했고, 꽃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전시 〈Flower Blossom〉(2016)과 〈겨울을 간직하는 방법〉(신세계갤러리, 인천, 2017)에 참여한 바 있다.



목차

한국어판을 위한 서문 6

들어가기 13


1. 러시아/소비에트 사회주의연방공화국, 1917-91 35

2. 몽골공화국, 1924-92 89

3. 동유럽, 1945-91 141

4. 중화인민공화국, 1949- 177

5.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948- 227

6.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 1945- 275

7. 쿠바공화국, 1959- 323


주석 370/ 참고문헌 395/ 글쓴이 소개 400

감사의 말 403/ 사진에 대한 감사의 말 404/ 찾아보기 406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